이준석 ‘제3·4·5차 가처분 신청’ 심문 마쳐…이준석 아닌 ‘물가·환율 잡기 나서라’ 일격
상태바
이준석 ‘제3·4·5차 가처분 신청’ 심문 마쳐…이준석 아닌 ‘물가·환율 잡기 나서라’ 일격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9.28 14: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委 ‘당헌 개정’·비대委 ‘직무정지’ 위해
나만 날리면 잘 될 것···‘주술적 생각’ 했다
국힘, 법원 판단에 따라 방향 달라져 관심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는 28일 법원의 ‘가처분 신청 심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 가처분 결정으로 모든 게 종식됐으면 하는 생각”이라며 다소 고뇌(苦惱)에 찬 심기를 드러냈다.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는 28일 법원의 ‘가처분 신청 심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 가처분 결정으로 모든 게 종식됐으면 하는 생각”이라며 다소 고뇌(苦惱)에 찬 심기를 드러냈다. (사진=중앙신문DB)

서울남부지방법원은 28일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비상대책위원회를 조준해 제기한 가처분 신청에 대한 심문을 진행했다.

이 전대표가 비대위 전환을 위해 당헌을 개정한 당 전국위원회의 결정과 정진석 비대위원장을 비롯한 비대위원들의 직무에 제동을 걸기 위함이다. 법원의 판단에 따라 현 '정진석 비대위'의 명운이 걸린 만큼, 새 지도체제를 출범시키려는 국민의힘의 준비 방향이 크게 달라질 수도 있어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3·4·5차 가처분 신청 심문을 마친 이 전 대표는 "역시 '이준석만 날리면 모든게 잘 될 것'이란 약간의 주술적 생각을 볼 수 있는 심리가 아닌가 싶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약 1시간 30분 간 진행된 심문을 마치고 오후 12시 26분쯤 법정을 빠져나온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최근 경제 상황이 어려운데 제발 다들 정신 좀 차리고 '이준석 잡기'가 아니라 물가 잡기, 환율 잡기에 나섰으면 한다"고 일격을 가했다. 그는 특히 "라면 가격이 15% 정도 오르는 등 휘발유 가격도 아직 높고, 환율도 1430원을 넘어 경제가 위기 상황인데 어떻게 이렇게 정치적 파동 속에서 가야 하는지 의아하다"고 꼬집었다.

이 전 대표는 "이번 가처분 결정으로 모든 게 종식됐으면 하는 생각"이라며 "지난번 결정 때 끝났어야 했는데, 왜 이렇게 정치파동을 이어가는지 모르겠다"고 푸념했다. 그는 당 윤리위원회가 이 전 대표의 ‘양두구육’, ‘신군부’ 발언에 대한 추가 징계를 착수한데 대해 ‘소명할 것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그런 건 전혀 없다"고 답했다.

이날 재판의 핵심 쟁점은 '개정 당헌'의 절차상·내용상 유·무효 여부로, 새 비대위의 출범 근거인 당헌 개정안에 대해 재판부가 어떤 판단을 내리느냐에 따라 정진석 비대위원장의 직무정지 여부가 결정돼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