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일가족 흉기 살인미수 사건 현장이탈 경찰관들 ‘해임’
상태바
인천 일가족 흉기 살인미수 사건 현장이탈 경찰관들 ‘해임’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1.11.30 20: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경찰이 이웃집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두른 남성 사건 관련 경찰의 소극적 대응이 있었다면서 18일 인천경찰청장 명의로 공식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사진=인천경찰청 홈피)
인천 경찰이 이웃집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두른 남성 사건 관련 경찰의 소극적 대응이 있었다면서 18일 인천경찰청장 명의로 공식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사진=인천경찰청 홈피)

인천 빌라 흉기 살인미수 사건 현장에서 부실대응 논란을 빚었던 지구대 경찰관 2명이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인천경찰청은 30일 오후 열린 징계위원회에서 A경위와 B순경을 해임 처분 내렸다. 이들은 성실의무 위반, 품위유지의무 위반 등으로 직위해제됐으며 이날 해임 처분됐다.

경찰 공무원 징계는 수위에 따라 견책, 감봉 경징계와 정직, 강등, 해임, 파면 중징계를 받을 수 있다.

감찰 조사 결과 이 경찰관들은 현장에서 범행제지. 피해자 구호 등 즉각적 현장조치 없이 현장을 이탈한 것으로 드러났다.

범죄 현장에서 살인미수 및 특수상해 혐의로 검거된 40대 남성은 현재 검찰 조사를 받는 중이다.

검찰은 해임 처분된 경찰관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한편 피해자 부부와 자녀는 흉기에 찔려 중상을 당했으며 40대 여성 B씨는 위중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소상공인 버팀목 만든다...道, 최대 2000만원 저금리 마이너스 통장 지원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