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 일가족 흉기 피해 사건 ‘소극 대응 사과’
상태바
인천경찰, 일가족 흉기 피해 사건 ‘소극 대응 사과’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1.11.18 16: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경찰이 이웃집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두른 남성 사건 관련 경찰의 소극적 대응이 있었다면서 18일 인천경찰청장 명의로 공식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사진=인천경찰청 홈피)

인천 경찰이 이웃집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두른 남성 사건 관련 경찰의 소극적 대응이 있었다면서 18일 공식 사과했다.

지난 15일 인천시 남동구 서창동 빌라에 거주하는 A씨는 아래층에 거주하는 부부와 딸 등 일가족 3명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살인미수)로 체포됐다.

A씨의 범행으로 인해 B(50)씨는 목에 상처를 입고 중상을 입었으며 B씨의 아내 C씨와 딸 D씨도 얼굴과 손에 부상을 당했다.

A씨는 층간소음 갈등 문제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현재 구속된 상태다.

범행 다시 경찰관이 출동해 있던 상태에서 사건이 벌어져 경찰은 미흡하고 소극적 대응을 한 것이 아니냐는 비난이 일었다.

이와 관련 인천경찰청은 홈페이지에 인천경찰청장 명이의 사과문을 게재하고 이번 인천 논현경찰서의 112신고사건 처리와 관련, 시민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은 인천경찰의 소극적이고 미흡한 사건 대응에 대해 피해자분들께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의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는 별개로 현재까지의 자체 확인 조사된 사항을 토대로 추가 철저한 감찰 조사를 통해 해당 직원들에 대해 엄중히 그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사건으로 큰 피해를 입은 피해자분들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하며, 피해자 지원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은해와 조현수 ‘혐의 부인’, 검찰 수사 장기화 조짐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다음 메일 수·발신 장애 발생..2시간30분째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