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본 세상] '솔향기에 아찔'...가을 찾아온 ‘감악산 출렁다리’
상태바
[드론이 본 세상] '솔향기에 아찔'...가을 찾아온 ‘감악산 출렁다리’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1.09.08 1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파주시 적성면 감악산에 있는 150m 규모의 ‘감악산 운계출렁다리’가 주변 산세와 함께 아름답다. (사진=박남주 기자)

파주시 적성면 감악산에 있는 무주탑 방식으로 시공된 150m 규모의 감악산 운계출렁다리를 찾았다.

출렁다리는 도로개발로 인해 잘려 나간 감악산 설마리 골짜기를 연결해 옛 온전한 감악산으로 만들어주는 다리 역할을 하고 있으며 지상에서는 약 45m 높이로, 지난 20169월께 개통됐다.

가을에 가볼 만한 단풍 명소로도 큰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파주 감악산은, 둘레길 시작점에 출렁다리가 설치돼있어 해마다 많은 등산객이 찾는 곳이다.

지난 6일 오전 감악산을 찾는 등산객들은 "이곳 운계출렁다리를 지나다 보면, 솔향기와 함께 순간 아찔하면서도 긴 아름다움이 있어 감탄하곤 한다"고 말했다.

정상에 오르면 운계폭포와 멀리 임진강과 개성의 송악산이 조망된다. 또 경관조명을 설치해 감악산 신비의 숲이란 프로그램으로 야간 개장한다. 하절기는 오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동절기에는 오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유료로 운영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