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본 세상] 수도권 유일 '양평 상촌 다랭이논' 수확 앞둬
상태바
[드론이 본 세상] 수도권 유일 '양평 상촌 다랭이논' 수확 앞둬
  • 장은기 기자
  • 승인 2021.09.13 16: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양평군 강상면 산속에 있는 다랭이논에 벼들이 수확을 앞두고 있다. (사진=장은기 기자)
13일 오후 양평군 강상면 산속에 있는 다랭이논에 벼들이 수확을 앞두고 있다. (사진=장은기 기자)

13일 오후 양평군 강상면 산속에 있는 다랭이논 벼들이 수확을 앞두고 있다.

상촌 다랭이논은 약 2000m²면적으로 수도권 유일의 계산식 다랭이논이다. 이 논에는 지난 5월 25일 토종벼인 유색벼 중 북흑조, 가위찰, 쇠머리지장, 강릉찰, 사두초, 불도, 보리벼, 붉은차나락, 버들벼, 아롱벼, 대궐도 등 총 12개 품종을 나눠 심었다.

'산적마을 다랭이논'이라고도 불리는 '상촌 다랭이논'은 삼국시대 때 신라가 한강유역을 점령한 후 미처 고구려로 돌아가지 못한 고구려 유민들이 지금의 강상면인 빈양의 한 마을로 숨어들면서 조성됐다는 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매년 산적마을 다랭이논에서는 전통모내기와 벼베기 체험행사를 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전임 시장 때 불허된 ‘하수슬러지 재활용 사업장’...여주시, 허가 내줘 ‘논란’
  • 이재명, 국힘 윤석열 후보 ‘또 추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서 '±3.1%P'
  • [드론이 본 세상] 연천에 있다는 ‘사랑해 꽃밭’은 어디?
  • 공공기관 이전부지 활용 ‘의기투합’…이재명 지사-염태영 수원시장 업무협약 체결
  • ‘경기 소상공인에 3.03%금리·2000만 원 대출 푼다’
  • ‘신이 내린 과일’ 맛있는 포도 골라 먹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