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수원 규제로 멈춘 조안면 상징...364일 달력·거꾸로 가는 시계 제작
상태바
상수원 규제로 멈춘 조안면 상징...364일 달력·거꾸로 가는 시계 제작
  • 한승목 기자  seungmok0202@daum.net
  • 승인 2020.12.22 17: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기관에 달력 배포·홍보용 사용, 시계는 시청 ‘이석영 마루’에 전시
남양주시는 상수원 보호구역 지정일인 1975년 7월 9일부터 시작된 조안면의 아픈 현실을 알리고자 ‘364일’ 달력과, ‘거꾸로 가는 시계’를 제작했다. (사진제공=남양주시청)
남양주시는 상수원 보호구역 지정일인 1975년 7월 9일부터 시작된 조안면의 아픈 현실을 알리고자 ‘364일’ 달력과, ‘거꾸로 가는 시계’를 제작했다. 거구로 가는 시계 앞에서 364일 달력을 듣고 있는 조광한 시장. (사진제공=남양주시청)

남양주시가 상수원 보호구역 지정일인 197579일부터 시작된 조안면의 아픈 현실을 알리기 위해 ‘364달력과, ‘거꾸로 가는 시계를 제작·배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시에 따르면, 이번에 제작한 ‘364달력은 조안면 주민들이 시계를 거꾸로 들고 서 있는 모습을 촬영한 사진을 담아 비합리적인 규제로 멈춰버린 조안면의 시간을 표현했다.

특히, 조안 주민에게 잊고 싶은, 사라져야 할 날임을 강조하기 위해 상수원 보호구역 지정일인 ‘79을 비워놓았다. 달력은 헌법재판소, 환경부 등 유관 기관 배부용과 SNS이벤트 홍보용품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거꾸로 가는 시계는 숫자를 반시계 방향으로 배치해 과도한 상수원 보호구역 규제와 개발제한 등으로 헌법에서 보장한 기본적 권리조차 누리지 못한 채 살아가는 조안 주민들과 45년 전 모습 그대로인 조안면의 아픔을 담았다.

시 관계자는 거꾸로 가는 시계는 시청을 방문하는 시민들이 관람하고 함께 공감할 수 있도록 시청 본관 1층의 접견실인 이석영 마루에 전시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소상공인 버팀목 만든다...道, 최대 2000만원 저금리 마이너스 통장 지원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