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암 백중문화제 1만여 시민 ‘민속놀이’
상태바
백암 백중문화제 1만여 시민 ‘민속놀이’
  • 용인=천진철 기자  cjc7692@joongang.tv
  • 승인 2018.08.28 17: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지 관람객도 대거 몰려 행사 참여

[중앙신문=용인=천진철 기자]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은 지난 25~26일 백암장터와 백암면사무소 일대에서 열린 ‘제6회 백암 백중문화제’가 1만여 명의 시민들이 즐긴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태풍 직후라서 약간의 비가 뿌렸지만 관람객들은 오랜만에 찾아온 시원한 날씨를 오히려 쾌적하게 여기며 축제를 즐겼다.

시민들은 첫날 민속놀이인 지경다지기와 경기도 농악 경연대회, 지역동아리 공연, 외국인 근로자 씨름대회, 명창 박상옥의 경기민요 공연, 버드리의 품바 공연 등을 보며 해가 넘어가도록 흥겨워했다.

26일에는 흰바위농악단의 길거리 농악에 이어 용인버스킨 공연, 용인대생들의 태권도 시범, 백중장사 씨름대회 등이 이어져 관객들의 박수를 자아내게 했다.

초청가수 송대관의 트로트 공연과 백중가요제가 여운을 남기며 축제의 대미를 장식하자 시민들은 내년 백중문화제를 기약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문화제 기간 동안 장터에선 농축산물 직거래장터와 다양한 먹거리마당이 열려 가을을 앞둔 축제를 풍성하게 했다. 또 떡메치기나 도자기 만들기, 관속에 눕기, 전통의상 입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들은 관람객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선사했다.

올해는 특히 인근 백암초·중·고교 운동장을 모두 활용해도 차량이 넘칠 만큼 서울 등 외지 관람객이 대거 몰려 백중문화제가 전국적인 축제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됐다.

백암 백중문화보존위원회 관계자는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백암면에 모인 것은 처음인 것 같다. 올해 성공을 발판삼아 내년에는 더욱 알찬 프로그램으로 관람객을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천진철 기자
용인=천진철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