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버스 폐선 신고 철회 “대란 피했다”
상태바
인천광역버스 폐선 신고 철회 “대란 피했다”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18.08.16 18: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직접 운영하겠다” 초강수로 업계 한발 후퇴… 운행 중단 위기 벗어

|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 인천시는 경영난을 호소하며 운행 중단과 함께 노선 폐지를 예고했던 6개 광역버스 업체가 폐선 신고를 철회했다고 16일 밝혔다.

박준하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오늘까지 폐선 신고를 철회하지 않으면 우리 시 입장에서는 폐선 처리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업계 쪽에 분명히 알렸다”며 “그랬더니 폐선을 철회하겠다고 업계 쪽이 먼저 밝혔다”고 말했다.

박 부시장은“인천시는 광역버스 노선이 폐선되면 (완전) 공영제 형태로 시가 직접 운영하는 방안까지 검토했다”며 “시가 사업면허를 반납받는 방안까지 고려하자 폐선 신고를 철회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광역버스 업계에 재정지원을 약속한 부분은 전혀 없다며, 일시적 지원 등 임시 대책으로는 현 사태를 풀 수 없다는 원칙을 훼손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인천 6개 광역버스 업체는 앞서 지난 9일 폐선 신고서 제출 때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제 도입으로 인건비 상승 등 경영난이 심각하다며 시 재정지원이 없을 땐 오는 21일부터 19개 노선 259대의 운행 중단을 예고했다.

노선 폐지를 신고했던 업체는 신강교통, 선진여객 천지교통, 마니교통, 신동아교통이다.

이는 인천 광역버스 28개 노선 344대 중 75.3%에 이르는 규모다.

광역버스 업계는 올해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등으로 적자 규모가 더욱 커지고 있다며 재정지원을 호소해 왔다.

6개 업체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직원 인건비가 작년 120억 6000만 원에서 올해 140억 4000만 원으로 19억 8000만 원(16.4%) 늘어났다고 주장한다. 6개 업체의 작년 적자분 총액이 약 22억 원인 점을 고려하면 올해 적자 규모가 배로 늘어날 것이라고 업계는 우려한다.

2013년 2326만 명에 이르던 승객은 매년 감소세를 보이며 작년에는 1685만 명으로 4년 사이 27.6%나 줄었다.

박 부시장은 “시민 편의를 높이기 위한 버스 정책을 놓고 근본적 문제를 고민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