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영 강화 부군수 취임 100일...“강화군에 꼭 필요한 예산 확보 만전”
상태바
윤도영 강화 부군수 취임 100일...“강화군에 꼭 필요한 예산 확보 만전”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4.04.18 1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수 유고 상황서 “군정공백 최소화 총력”
윤도영 강화군 부군수가 취임 100일을 맞았다. 지난 3월 고 유천호 군수의 갑작스런 별세로 군수 권한대행을 맡게 되면서 군정공백을 최소화하고, 차질없는 사업추진을 위해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사진제공=강화군청)
취임 100일을 맞은 윤도영 강화 부군수가 18일 “중앙정부와 인천시를 통해 강화군에 꼭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는데 만전을 기하고 있다. (사진제공=강화군청)

| 중앙신문=이복수 기자 | 취임 100일을 맞은 윤도영 강화 부군수가 18중앙정부와 인천시를 통해 강화군에 꼭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군에 따르면, 윤 부군수는 지난 3월 유천호 강화군수의 갑작스런 별세로 군수 권한대행을 맡게 되면서 군정공백을 최소화하고, 차질 없는 사업추진을 위해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윤도영 군수 권한대행은 취임 100일을 맞아 갑작스러운 군수 궐위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보궐선거가 있는 10월까지 저를 비롯한 전 공직자는 군민과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모아 희망찬 미래를 만들겠다는 동심공제(同心共濟)의 마음으로 군민의 웃음이 넘치는 행복한 강화를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윤 권한대행은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행정력을 총동원해 예산의 신속집행을 독려했고, 그 결과 1분기 당초 목표액인 973억원보다 159억원을 초과한 총 1132억원을 집행하는 성과를 거뒀다.

4월은 기초단체가 내년도 국비사업 예산수립을 완료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이다.

윤 권한대행은 내년 국비확보의 가장 중요한 목표는 인구감소 위기 극복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확대 및 주거·복지 등 정주여건 개선 사업으로, 전 부서가 관련한 신사업 발굴에 주력해 줄 것을 당부한 바 있다.

윤 권한대행은 인천시 자치행정과장, 재정관리담당관을 역임한 만큼, 중앙정부와 인천시를 통해 강화군에 꼭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