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봤다] "대통령 전용객차 모습은" 우리나라 철도역사 한눈에 '의왕 철도박물관'
상태바
[사진으로 봤다] "대통령 전용객차 모습은" 우리나라 철도역사 한눈에 '의왕 철도박물관'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4.04.09 20: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오후 찾은 의왕 철도박물관에는 예전 우리나라의 교통수단이 됐던 각종 철도 관련시설물들이 보존하고 있는 곳이다. (사진=장은기 기자)
지난 3일 오후 찾은 의왕 철도박물관에는 예전 우리나라의 교통수단이 됐던 각종 철도 관련시설물들이 보존하고 있는 곳이다. (사진=김광섭 기자)

|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 지난 3일 오후 찾은 의왕 철도박물관에는 예전 우리나라의 교통수단이 됐던 각종 철도 관련시설물들을 보존하고 있는 곳이다.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예전 철도는 그야말로 우리나라의 대표적 대규모 운송수단이자 국민의 생활수단이었다. 이 박물관은 철도의 오랜 역사와 철도의 문화를 널리 인식시키고자 설립된 박물관으로, 41년 전인 지난 1981년 문을 연 철도고등학교 실습장 내 마련됐던 철도기념관이 그 모태가 된다.

지금의 박물관 모습은 예전 그 철도기념관을 확대해 1988년 경기도 의왕시 부곡에 부곡관(1)을 개관됐다. 19974월 서울역에 서울역관(2)을 개관했으나, 2004년 폐지되고, 지금의 부곡관으로 이전·통합됐다.

전시장은 실내전시장과 옥외전시장으로 나뉜다실내전시장은 1(역사실, 차량실, 철도체험실, 모형 철도 파노라마실)2(전기·신호·통신실, 시설·보선실, 운수·운전실, 미래철도실, 영상실)으로 나눠 차량모형, 차량명판, 부품, 보선장비, 각종기기 등을 전시하고 있다.

옥외전시장에서는 한국의 철도여사를 한눈에 볼 수 있다. 대통령이 전용으로 타고 다녔던 객차와 주한 유엔군사령관 전용 객차, 협궤무개화차, 협궤유개화차 각종 증기기관차 및 객차 등 실내·실외 통틀어 약 2700 여점의 전시품을 전시되고 있다.

관람시간은 3월부터~10월까지는 오전 9~오후 6, 11월부터~2월까지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행정구역상 경기도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57(월암동 374-1)에 위치한다. 도보로 가능한 인근엔 의왕레일바이크와 엄청난 크기의 왕송호수도 위치해 있다.

지난 3일 오후 찾은 의왕 철도박물관에는 예전 우리나라의 교통수단이 됐던 각종 철도 관련시설물들이 보존하고 있는 곳이다. (사진=김광섭 기자)
사진은 실내전시장으로 1층엔 역사실, 차량실, 철도체험실, 모형 철도 파노라마실과 2층엔 전기·신호·통신실, 시설·보선실, 운수·운전실, 미래철도실, 영상실)으로 나눠 차량모형, 차량명판, 부품, 보선장비, 각종기기 등을 전시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지난 3일 오후 찾은 의왕 철도박물관에는 예전 우리나라의 교통수단이 됐던 각종 철도 관련시설물들이 보존하고 있는 곳이다. (사진=김광섭 기자)
사진은 증기 기중기로 1927년 미국에서 제작됐다. 운반중량은 30톤으로, 철도에서 기중기는 주로 사고 복구용으로 이용된다. 이 장비는 증기기관차 동작원리를 응용해 제작된 것으로 자체 증기 보일러에서 증기를 발생시켜 그 힘을 이용해 암 및 후크를 들어 올리고 내림으로써 중량물을 운반했다. (사진=김광섭 기자)
사진은 협궤유개화차로 등록문화재이다. 지난 1955년 제작됐으며, 이 화차는 지붕이 있는 협궤선용 화물열차로 미국에서 제작됐다. 레일 사이의 간격이 표준보다 좁은 협궤 노선인 수인선(수원~인천 송도), 수여선(수원~여주)에서 농산물 등 지방의 특산물을 수송하였으나, 1995년 수인선이 폐지됨에 따라 운행이 중단되어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다. (사진=김광섭 기자)
사진은 철도기점으로, 이 철도기점 표지석은 1972년 2월15일 서울역에 설치했던 것을 2004 년 신역사 준공 이후 이곳으로 옮겨왔다. 대한민국 철도거리의 기준점 역할을 했다. 다음은 서울역 철도 기준점으로부터 각 역까지의 철도 거리를 표기한 것이다. 부산역까지 444.5㎞, 목포역까지 427.3㎞, 대전역까지 166.9㎞, 인천역까지 38.9㎞, 강릉역까지 377.4㎞, 평양역까지 260.7㎞, 신의주역까지 496.0㎞, 나진역까지 943.8㎞이다. (사진=김광섭 기자)
사진은 대통령특별동차이다. 사진에서 본동(좌측 열차)과 경호동(우)으로 나뉜다. 지난 1985년 제작됐다. 대통령특별동차는 국가원수 의전용으로 제작된 특수차량이다. 대통령전용차량(왼쪽)은 1969년 일본에서 도입하였으며, 경호원차량(오른쪽)은 1985년 국내기업인 대우중공업에서 제작했다. 2001년까지 운행되다가 2014년 5월 박물관으로 옮겨 복원작업을 거쳤다. 이 차량은 또한 국내에 남아있는 유일한 디젤전기동차(DEC) 로서 보존가치가 높다. (사진=김광섭 기자)
사진은 대통령특별동차이다. 사진에서 본동(좌측 열차)과 경호동(우)으로 나뉜다. 지난 1985년 제작됐다. 대통령특별동차는 국가원수 의전용으로 제작된 특수차량이다. 대통령전용차량(왼쪽)은 1969년 일본에서 도입하였으며, 경호원차량(오른쪽)은 1985년 국내기업인 대우중공업에서 제작했다. 2001년까지 운행되다가 2014년 5월 박물관으로 옮겨 복원작업을 거쳤다. 이 차량은 또한 국내에 남아있는 유일한 디젤전기동차(DEC) 로서 보존가치가 높다. (사진=김광섭 기자)
사진은 통일호 객차로, 이 차량은 견인에 따른 에너지 손실을 줄이기 위해 1965년 12월 30일 인천공작창에서 경량(후포물)객차 시범차량으로 제작됐다. 국내생산 차량의 무게가 36톤 이상인데 비해, 30톤으로 6톤을 감축시켜 최고 운행속도를 120km/h로 높이고 급행열차(통일호)로 운행됐다. (사진=김광섭 기자)
비둘기호객차. (사진=김광섭 기자)
빔잭. (사진=김광섭 기자)
멀티플 타이댐퍼. (사진=김광섭 기자)
수도권전동차. (사진=김광섭 기자)
디젤 난방차. (사진=김광섭 기자)
협궤객차. (사진=김광섭 기자)
주한 유엔군 사령관 전용 객차. (사진=김광섭 기자)
대톨령 전용 객차. (사진=김광섭 기자)
수도권 전동차. (사진=김광섭 기자)
디젤동차. (사진=김광섭 기자)
미카3-161 증기기관차. (사진=김광섭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