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소 수몰예정지 애견펜션 운영자, 손가락 절단 등 난동
상태바
발전소 수몰예정지 애견펜션 운영자, 손가락 절단 등 난동
  • 김성운 기자  sw3663@hanmail.net
  • 승인 2024.04.05 1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중동에 위치한 부천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60대 남성 A씨가 침입했다는 고소가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자신의 손가락을 자르면서 건설 현장 사무실에서 난동을 부린 5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김성운 기자 | 자신의 손가락을 자르면서 건설 현장 사무실에서 난동을 부린 5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포천경찰서는 협박과 폭행 등의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1030분께 포천시 이동면 양수발전소 건설 사무실에 들어가 자신의 새끼손가락을 흉기로 절단했다. 또한 사무실 관계자들에게 욕하고 폭행한 혐의다. 주변인들이 신고해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받고 있다.

A씨는 포천 양수발전소 건설 관련 수몰예정지역에서 애견펜션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해한 이유와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조사 결과에 따라 경찰은 A씨에게 협박이나 특수협박 혐의 적용을 검토할 방침이다.

포천 양수발전소는 한국수력원자력이 700(3502) 규모로 포천시 이동면 도평리 일대 223에 건설할 예정이다. 현재 편입 토지 보상 등 행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