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봤다] 평택 관리천 유해물질 유출사고 심각...정장선 시장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
상태바
[사진으로 봤다] 평택 관리천 유해물질 유출사고 심각...정장선 시장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
  • 김종대 기자  news3871@naver.com
  • 승인 2024.01.15 13: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장선 평택시장이 평택 청북읍 한산리 소재 관리천 유해물질 유출사고와 관련, 정부와 경기도에 해당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달라"고 건의했다. 사진은 지난 12일 오후 평택 청북읍 백봉교 인근 모습. (사진=김종대 기자)
정장선 평택시장이 평택 청북읍 한산리 소재 관리천 유해물질 유출사고와 관련, 정부와 경기도에 해당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달라"고 건의했다. 사진은 지난 12일 오후 평택 청북읍 백봉교 인근 모습. (사진=김종대 기자)

| 중앙신문=김종대 기자 | 정장선 평택시장이 평택 청북읍 한산리 소재 백봉교 인근 관리천 유해물질 유출사고와 관련, 정부와 경기도에 해당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달라"고 건의했다.

현재 평택시는 사고수습을 위해 24시간 재난대책본부를 운영하는 등 방·제둑 6개를 설치해 오염물질 제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13일 기준 시는 총 2000t의 오염수 수거와 물고기 폐사체 수거, 방제, 둑 보강작업을 완료했다.

정장선 시장은 "오염물질 제거는 물론, 피해지역 주민 지원과 오염된 수질 및 토양 등을 제 모습으로 되돌리기 위해서는 재난지역 선포가 꼭 필요한 조치"라며 정부와 경기도의 빠른 결단을 촉구했다.

한편, 관리천 유해물질 유입사고는 지난 9일 화성시 양감면 소재 위험물 보관 창고에서 일어난 화재로 발생했다.

이날 사고는 9일 오후 955분께 화성시 양감면 요당리의 위험물 보관창고에서 발생해 일반철골조로 된 공장건물 11개 동 중 제1동과 2동을 태우고 약 8시간 만이 꺼졌다. 이 과정에서 창고에 있던 제4류 위험물(인화성 액체)이 외부로 유출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