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봤다] 양평 '두물머리'의 멋진 겨울풍경
상태바
[사진으로 봤다] 양평 '두물머리'의 멋진 겨울풍경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4.01.26 14: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낮 12시50분께 찾은 양평 양수리 두물머리 곳곳이 멋진 겨울풍경을 하고 있다. 얼음 속에 갇혀 꼼짝 못 하는 연밥. (사진=김광섭 기자)
26일 낮 12시50분께 찾은 양평 양수리 두물머리 곳곳이 멋진 겨울풍경을 하고 있다. 얼음 속에 갇혀 꼼짝 못 하는 연밥. (사진=김광섭 기자)

|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 26일 낮 1250분께 찾은 양평 양수리 두물머리 곳곳이 멋진 겨울풍경을 하고 있다. 두물머리는 남한강과 북한강의 큰 물줄기가 만나는 지점으로 평일인데도 불구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

두물머리의 대표 랜드마크인 수령 400년이 넘은 느티나무와 인근 연꽃밭에 힘없이 옆으로 스러진 연꽃대, 얼음 속에 갇혀 꼼짝 못 하는 연밥, 앙상해진 마로니에 나무, 물속에서 노니는 청둥오리까지 모든 게 아름다운 겨울풍경이다.

26일 낮 12시50분께 찾은 양평 양수리 두물머리 곳곳이 멋진 겨울풍경을 하고 있다. 앙상해진 마로니에 나무. (사진=김광섭 기자)
26일 낮 12시50분께 찾은 양평 양수리 두물머리 곳곳이 멋진 겨울풍경을 하고 있다. 힘없이 옆으로 스러진 연꽃대. (사진=김광섭 기자)
26일 낮 12시50분께 찾은 양평 양수리 두물머리 곳곳이 멋진 겨울풍경을 하고 있다. 힘없이 옆으로 스러진 연꽃대. (사진=김광섭 기자)
26일 낮 12시50분께 찾은 양평 양수리 두물머리 곳곳이 멋진 겨울풍경을 하고 있다. 힘없이 옆으로 스러진 연꽃대. (사진=김광섭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