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종현 도의회 의장 "집행부 행감 수감자세 퇴보, 철저한 각성 요구돼" 경고
상태바
염종현 도의회 의장 "집행부 행감 수감자세 퇴보, 철저한 각성 요구돼" 경고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3.11.21 1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이 21일 "행정사무감사의 엄중한 의의 되새긴 수감 자세 필요하다"면서 경기도 집행부에게 성의 있는 태도를 요구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이 21일 "행정사무감사의 엄중한 의의 되새긴 수감 자세 필요하다"면서 경기도 집행부에게 성의 있는 태도를 요구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 중앙신문=김유정 기자 |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이 21일 "행정사무감사의 엄중한 의의 되새긴 수감 자세 필요하다"면서 경기도 집행부에게 성의 있는 태도를 요구했다.

염 의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집행부는 도민 대의기관인 의회에 대한 존중 및 행감의 중요성 인식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도의회에 따르면 행정사무감사가 한창인 가운데 상임위원회 곳곳이 논란이다. 논란의 원인은 집행부에 있다는 것이 도의회의 지적이다.

염 의장은 "행정사무감사는 ‘집행부 견제·감시’라는 경기도의회 제1의 책무"라고 강조한 뒤 "11대 의회 첫 행정사무감사가 치러진 지난해에도 미흡한 자료 제출과 불성실한 답변 자세가 여러 차례 도마 위에 올랐다"고 되새겼다.

이어 "발전된 태도는커녕 오히려 더 퇴보한 행태로 2023년 행정사무감사에 물의를 빚은 집행부의 철저한 각성이 요구된다"며 심각한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또 "의회에 대한 존중을 외면하는 것은 곧 도민에 대한 존중을 저버리는 것과 같다"며 "도민을 대신한 의회의 소중한 책무와 권한 이행에 있어 집행부의 수감 태도가 걸림돌이 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염 의장은 "집행부에 경고한다. 의회가 지닌 도민 대표성과 행정사무감사의 의의를 가벼이 여기는 식의 수감 태도가 반복된다면 더는 의장으로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31일, 금)...구름 많다가 흐려져, 토요일 ‘비’ 소식
  • [오늘 날씨] 경기·인천(8일, 토)...낮까지 비 ‘최대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