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주69시간 근로시간 보완 지시…입법 기간 표출된 근로자들의 의견 청취
상태바
尹대통령, 주69시간 근로시간 보완 지시…입법 기간 표출된 근로자들의 의견 청취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3.03.14 14: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Z세대 의견 들어 국민 소통 위해 보완
민주당 “69시간제 과로사 조장하는 퇴행”
윤석열 대통령은 14일 근로시간 유연화 법안과 관련, "근로자들의 다양한 의견과 MZ세대의 의견을 청취해 법안 내용과 대국민 소통에 관해 보완할 점을 재검토하라"고 당부했다. (사진=중앙신문DB)
윤석열 대통령은 14일 근로시간 유연화 법안과 관련, "근로자들의 다양한 의견과 MZ세대의 의견을 청취해 법안 내용과 대국민 소통에 관해 보완할 점을 재검토하라"고 당부했다. (사진=중앙신문DB)

윤석열 대통령은 14일 지난 6일 고용노동부가 입법예고한 근로자의 근로시간 선택권 확대 및 유연화 법안에 대한 재검토를 지시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입법예고 기간 중 표출된 근로자들의 다양한 의견, 특히 MZ세대의 의견을 면밀히 청취해 법안 내용과 대 국민 소통에 관해 보완할 점을 검토하라 했다"고 전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법안에서 보완할 점을 찾아본 뒤, 여론조사 등을 추가로 실시해 법안에 반영할 계획이다.

앞서 고용부는 주당 최대 69시간 노동을 허용하는 등의 근로시간 제도 개편방안을 텅해 '1주 단위'로 된 연장근로시간 관리단위를 '월·분기·반기·연 단위'로 확대, 집중 근로가 필요할 경우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정부의 이같은 안을 둘러싼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다. 현재도 연차를 제대로 쓰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일을 몰아서 하고 나중에 장기휴가를 쓰는 것은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주 52시간제가 시행되는 지금도 '사람을 갈아 넣는다', '쥐어짠다'는 표현이 통용되는 상황에서 주 69시간제는 과로사를 조장하는 퇴행"이라고 비판에 가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아름다운 노을과 함께한 ‘초승달과 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토)...‘우산 챙기세요’
  • [단독] 평택, 불소 기준치 24배 초과 오염토사...‘아무런 절차없이 그대로 반출’ 농지에 매립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8일, 목)...대체로 흐리고, 경기동부에 ‘비’ 조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금)...흐리고 경기남부 오전 빗방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월)...기온 다시 오르고, 황사 영향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