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차기 전당대회’ 논의 점화…尹대통령-친윤계 ‘만찬회동’ 후 탄력
상태바
국민의힘 ‘차기 전당대회’ 논의 점화…尹대통령-친윤계 ‘만찬회동’ 후 탄력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12.01 16: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윤계, 내년 2월~3월 초 全大 강조
당심 높이기 위해 ‘당헌·당규도 개정’
'윤심' 업은 후보 ‘안정적 당선’ 모색
SM·CS, 각각 대표 고려 대상 어려워
지도부 논의 앞서 불편한 기색 역력
국민의힘 차기 ‘전당대회’가 지난달 25일 저녁 윤석열 대령과의 저녁 ‘만찬 모임’을 기회로 노골화되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 차기 ‘전당대회’가 지난달 25일 저녁 윤석열 대령과의 저녁 ‘만찬 모임’을 기회로 노골화되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 차기 전당대회가 지난달 25일 윤석열 대통령과 친(親)윤계 의원들 간 ‘만찬 회동’을 계기로 탄력을 받고 있다.

당내에선 친윤계를 중심으로 현 비상대책위원회 임기 종료 시점인 내년 2월 말에서 3월 초 사이 전당대회를 열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특히 이들은 당심 반영 비율을 높이는 쪽으로 당헌당규를 개정, '윤심'을 업은 후보의 안정적 당선을 모색하는 방안이 구체적으로 거론되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전대 시점과 관련, '2월 말, 또는 3월 초'로 정해지고, 당대표 선출도 당원투표 90%와 일반국민 여론조사 10%를 반영하는 방식이 유력하다"고 전했다.

친윤계의 한 의원도 "비대위 임기에 맞춰 전대를 빠르게 치러야 하고, 당원투표 비중을 90%로 올리는 방법이 선호되고 있다"고 귀띔했다.

현재 국민의힘 당규는 당대표 선출에 당원투표 70%, 일반국민 여론조사 결과 30%를 반영하는데, 당원투표 비중을 더 늘린다는 복안이다. 여론조사 자체에 신뢰도가 떨어지고, 전 당원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전대인 만큼 당원 비중이 더 높아져야 한다는 게 당심 반영 비율을 늘려야 한다는 논리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지난 대선 때부터 특정 후보군에 쏠리는 불공정한 여론조사가 다수 존재했고, 이를 바탕으로 그릇된 여론이 형성된 바 있다"며 "실제 당심을 반영하는 비율이 높아지면, 괴리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대위 그 동안 당 안정화 작업이 우선이란 기조 하에 룰 변경을 포함, 전대 자체에 대한 논의를 자제해 왔으나, 친윤 핵심의원들과 별도 회동을 한 것으로 알려진 뒤, 기류가 변했다. 전대 로드맵이 본격 거론되기 시작하면서 친윤 그룹 내에서 빠르게 형성된 공감대는 첫째 친윤 후보 교통정리, 둘째 정리된 해당 후보가 반드시 이길 수 있는 조건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윤 대통령과의 '코드 일치'가 중요하다고 판단하는 친윤계 입장에서 윤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유승민(SM) 전 의원과 중도 확장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안철수(CS) 의원은 각각 당대표 고려 대상이 되기 어렵다.

당원투표 비중을 늘리자는 주장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우위를 점하기 때문에 이들의 당선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서란 게 당 안팎의 시각이다. 자천타천으로 친윤 당권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는 김기현·권성동·윤상현 의원 등은 아직 여론조사에서 저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2말,3초'란 전대 시점 상 권영세 통일부 장관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차출 가능성이 낮아진 상태고, 인지도가 높은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의 경우 출마여부가 불확실하다. 친윤 후보 교통정리에 앞서, 일단은 반윤 혹은 비윤 후보의 공간을 없애는 것이 당심 비중을 늘리는 ‘전대 룰’의 변경인 셈이다.

문제는 '당심을 추구한다'는 명목으로 추진되는 이 같은 작업들이 '윤심만 좇는 국민의힘 주류에 대한 반감'으로 이어져 중도층 이반(離反)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이다.

한 당직자는 "정치는 민심을 바라보고 가야 되는데, 당심을 더 크게 반영하는 것이 올바른 방향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아직 본격적인 전대 시기와 규칙에 대한 논의가 시작되지 않은 시점에서 지도부가 너무 앞서가는 논의가 아니냐는 불편한 기색이 감지돼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