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본세] ‘90년 동안 3번의 변신’...수원 광교호수공원
상태바
[드본세] ‘90년 동안 3번의 변신’...수원 광교호수공원
  • 권영복 기자  bog0170@naver.com
  • 승인 2022.04.22 08: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찾은 고층아파트 속 수원 광교호수공원은 그야말로 없어서는 안 될 수원시민들의 최대 휴식공간이 됐다. 수원 광교호수공원은 약 90여 년 전 농업용수를 사용하기 위해 만든 농업용 저수지이다. (사진=김광섭 기자)

21일 오후 찾은 고층아파트 속 수원 광교호수공원은 그야말로 없어서는 안 될 수원시민들의 최대 휴식공간이 됐다. 수원 광교호수공원은 약 90여 년 전 농업용수를 사용하기 위해 만든 농업용 저수지로 당시 원천저수지로 불렸다. 원천저수지는 해방 후 원천유원지로 불리며 수원시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다가 광교 신도시 건설과 함께 2013년 호수공원으로 태어났다.

90년 동안 저수지에서유원지호수공원으로 3번 그 쓰임새와 용도, 모습을 바꿔온 셈이다. 3번의 변신을 거듭하며 줄곳 시민들의 사랑을 받아 온 광교호수의 크기도 국내 최대로, 고양 일산호수공원의 1.7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수 주변에는 프라이부르크 전망대와 광교생태환경체험교육관, 광교푸른숲도서관, 푸른숲 책뜰, 각종 휴식공간, 주차장 등의 많은 시설이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자수첩] 유나양의 죽음, 일가족 극단적 선택이 아니라 ‘자녀살해’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경기 광역의원(도의원) 당선인 명단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