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본세] 초승달 모양의 ‘요새 중 요새, 분오리돈대’
상태바
[드본세] 초승달 모양의 ‘요새 중 요새, 분오리돈대’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2.04.30 21: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후 인천 강화군 화도면 사기리 산 185-1에 있는 분오리돈대는 지금으로부터 343년 전인 1679년에 쌓은 48곳의 돈대 중 하나로 동막해수욕장과 붙어 있는 게 특징이다. 물론 돈대 축조 당시에는 해수욕장은 없었다. (사진=김광섭 기자)

[중앙신문=이복수 기자] 인천 강화군 화도면 사기리 산 185-1에 있는 분오리돈대는 지금으로부터 343년 전인 1679년에 쌓은 48곳의 돈대 중 하나로 동막해수욕장과 붙어 있는 게 특징이다. 물론 돈대 축조 당시에는 해수욕장이 없었다. 지난 19993, 인천광역시 유형문화재 36호로 지정돼 강화군이 관리하고 있으며, 위에서 보면 꼭 초승달 모양을 닮았다.

돈대 설치의 목적은 외적의 침입을 막기 위한 것으로, 병사들이 돈대에서 경계근무를 서며 적의 수상한 정황을 살피고 적의 침략에는 돈대 안에 비치한 무기로 방어전도 펼친다.

적의 동태를 살피기 위해선 분오리돈대처럼 해안가나 접경 지역 높은 곳에 설치했다.

1994년 복원된 분오리돈대의 둘레는 약 113m로 알려져 있으며, 석벽의 높이는 160~440에 이른다. 석벽의 높이가 고르지 않은 이유는 지형의 높낮이 때문이다.

다른 돈대들이 이나 에 속했던 것과 달리 분오리돈대는 진무영에서 직접 관리하는 영문 소속 돈대였다고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