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게임하자’ 여중생 만취시켜 윤간하고 범행 장면 촬영한 일당들 중형 선고
상태바
‘왕게임하자’ 여중생 만취시켜 윤간하고 범행 장면 촬영한 일당들 중형 선고
  • 강상준·김유정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22.01.19 15: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지법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된 20대 남성 김모(27)씨에게 징역 4월을 선고했다. 사진은 의정부지방법원 전경.(사진=중앙신문DB)
19일 의정부지법에 따르면 여중생을 꼬드겨 술을 먹여 집단 윤간하고 그 과정을 동영상 촬영한 일당들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사진은 의정부지방법원 전경.(사진=중앙신문DB)

여중생을 꼬드겨 술을 먹여 집단 윤간하고 그 과정을 동영상 촬영한 일당들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19일 의정부지법에 따르면 형사합의13부는 특수강간 등의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 A씨와 B씨에게 징역 10, C씨에게 징역 8, D군에게는 징역 장기 6년과 단기 4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들의 행위를 방조한 E씨에게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이들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관련 기관에 5년 동안 취업 제한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아동·청소년인 피해자를 강간하고 카메라로 장면을 촬영한 행위는 수법 등에 비춰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판시했다.

또한 "범행으로 인해 피해자가 큰 정신적 충격을 받았고, 피고인들은 수사과정에서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주요 참고인을 회유하려 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해 6월 후배를 시켜 여중생을 꾀어내 술을 먹인 뒤 범죄를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이른바 '왕게임'이란 것을 하면서 피해 학생한테 술을 먹였고 만취해 실신하도록 분위기를 조성했다.

피해 학생이 몸을 가누지 못한 틈을 타 윤간했으며, 피해 학생이 고통스럽다면서 거부 의사를 밝혔음에도 가학적 변태 성행위를 벌였고, 그러한 과정을 각자의 휴대전화로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E씨는 A씨 일당의 이 같은 범죄행각을 모두 알았음에도 성범죄가 일어난 장소를 제공하고 술값을 자신이 지출한 뒤 피해 학생을 자신의 차에 태워 귀가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범행은 사전에 치밀히 계획됐던 것으로 조사됐다.

술이 깬 피해 학생은 부모와 상의한 뒤 경찰에 신고, 경찰은 신속히 이들을 입건해 특수강간, 아동복지법위반, 성착취물제작 혐의로 구속수사했다.

A씨 등은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면서 '합의 하에 한 일'이라고 주장하는 등 혐의를 부인했으나, 재판부는 유죄로 판단했다.

강상준·김유정 기자
강상준·김유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은해와 조현수 ‘혐의 부인’, 검찰 수사 장기화 조짐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다음 메일 수·발신 장애 발생..2시간30분째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