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옥, 여가부 '고소인' 사용 입장문에 "'피해자' 표현 더 적극적으로 썼어야"
상태바
이정옥, 여가부 '고소인' 사용 입장문에 "'피해자' 표현 더 적극적으로 썼어야"
  • 장민호 기자
  • 승인 2020.08.03 14: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가부, 7월 14일 박원순 전 시장 사건 관련 입장문에 “고소인은 2차 피해 고통 호소하고 있는 상황"
이정옥 장관이 3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사진=장민호 기자)
이정옥 장관이 3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사진=장민호 기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관련해 '고소인'이란 용어를 사용한 여가부 입장문에 대해 ”‘피해자’ 표현을 더 적극적으로 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정옥 장관은 3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피해자라는 말과 고소인이라는 중립적 표현을 혼용해 썼고, 그 이후엔 피해자로 표현했다"며 "'피해자' 표현을 더 적극적으로 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지 닷새만인 7월 14일 박 전 시장 사건과 관련하여 입장문을 내고 “고소인은 2차 피해의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며, “피해자보호원칙 등에 따라 필요한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장관은 박 전 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에 대해서는 "아직 수사 중인 사건이고 피해자 중심의 관점에서 피해자가 지속적으로 근무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2차 피해를 받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대응 시점이 늦었다는 지적에는 "피해자의 상황을 최대한 고려해서 발표 시점을 선택했다"며, “피해자 중심에 서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해당 피해자의 근무여건을 조성하는 것이 1차적 임무라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인천시, ‘고향대신 전화로 마음잇기’ 한가위 챌린지 동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