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고 박원순 성추행 의혹에 “본인이 결과를 알아서 극단적 선택하지 않았나 생각"
상태바
김종인, 고 박원순 성추행 의혹에 “본인이 결과를 알아서 극단적 선택하지 않았나 생각"
  • 장민호 기자
  • 승인 2020.08.04 13: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건 일어난 지 상당히 시간 경과 됐는데도 아직 원인 규명과 사건 처리 오리무중"
김종인 위원장은 4일 양금희 통합당 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최한 '위력에 의한 성범죄 근절을 위한 긴급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장민호 기자)
김종인 위원장은 4일 양금희 통합당 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최한 '위력에 의한 성범죄 근절을 위한 긴급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장민호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본인이 그 결과를 잘 알아서 목숨을 끊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4일 양금희 통합당 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최한 '위력에 의한 성범죄 근절을 위한 긴급 간담회'에서 "박원순 시장 사건이 일어난 지 상당히 시간 경과가 됐는데도 아직 원인 규명과 사건 처리가 오리무중"이라며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자기가 데리고 있던 연약한 여인들에 대해 행한 성범죄란 것이 상상하기 어려운 것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근본적으로 어떻게 해야 이런 사태를 방지할 수 있을 것인가. 전 상상이 잘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김지은 씨가 쓴 책을 보니 조직의 문화가 조폭 문화 비슷하게 돼서 조직을 배반하면 죽는다는 분위기를 구성하며 운영되기 때문에 거기서 피해를 가장 보는 사람들이 연약한 여인들"이라며 "심도 있는 토론을 거쳐 어떻게 하면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을지 좋은 방안을 도출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지난달 30일 김정재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성폭력 대책 특위를 구성한 바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인천시, ‘고향대신 전화로 마음잇기’ 한가위 챌린지 동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