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약속 이행 촉구, 동두천시민 총궐기 예고...“벌써 10년 지났다! 다시 한번 미 2사단으로”
상태바
정부 약속 이행 촉구, 동두천시민 총궐기 예고...“벌써 10년 지났다! 다시 한번 미 2사단으로”
  • 오기춘 기자  okcdaum@hanmail.net
  • 승인 2024.04.15 2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후 2시 동두천시의회 의원과 동두천시 범시민대책위원 30여명은 미군이 주둔하는 캠프케이시 정문 앞에서 동두천시에 ‘미군 주둔 공여지를 반환하라’고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영상=오기춘 기자)
동두천시 지역발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오는 18일 동두천시 보산동에 위치한 미2사단 (캠프 케이시) 앞에서 동두천 지원 대책 이행을 촉구하는 대규모 대정부 시민 총궐기를 예고했다. 영상은 지난 1월9일 오후 2시 동두천시의회 의원과 동두천시 범시민대책위원 30여명은 미군이 주둔하는 캠프케이시 정문 앞에서 동두천시에 ‘미군 주둔 공여지를 반환하라’고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영상=오기춘 기자)

| 중앙신문=오기춘 기자 | 동두천시 지역발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오는 18일 동두천시 보산동에 위치한 미2사단 (캠프 케이시) 앞에서 동두천 지원 대책 이행을 촉구하는 대규모 대정부 시민 총궐기를 예고했다.

15일 범대위에 따르면 주한 미군 기지가 평택으로의 이전이 결정되면서 지역 발전이 기대됐지만, 2014년 정부가 일방적으로 잔류 결정 발표하면서 시민들이 큰 상실감을 가지고 있다.

또한 정부는 곧장 동두천시 대정부 건의안을 전격 수용하며 달래는 듯 했지만, 결과적으로 지난 10년간 돌아온 것은 철저한 외면과 무관심이었다고 이번 총궐기의 배경을 설명했다.

당시 정부가 수용한 동두천시 대정부 건의안은 동두천시 지원 정부 대책 기구 설치 국가 주도 국가산업단지 조성 반환 공여지 정부 주도의 개발 기반 시설 사업, 주민 편익 시설 사업 국비 지원 등 크게 네 가지였지만 지금 어느 하나도 제대로 이행된 것 없이 방관만 하는 실정이다.

특히, 동두천시는 대표적인 주한 미군 주둔지로 지난 70년간 미군과 함께 대한민국의 안보를 책임져 왔다. 시 전체 면적의 42%, 정중앙 노른자 땅을 세금 한 푼 못 받는 미국 영토로 내줘 연평균 5278억원의 주둔 피해를 보고 있으며, 이를 70년으로 환산하면 무려 22조원이 넘는다. 현재도 전국 1위에 달하는 미군 기지 면적을 제공하고 있다.

박형덕 동두천시장은 작년 1213일 국방부 앞에서 궐기대회를 개최하고 국방부 장관까지 면담했지만, 고작 일주일 뒤 발표한 미군 기지 명단에서 동두천이 빠진 것만 보더라도 여전히 동두천은 무시당하고 있다라고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더불어 심우현 범대위원장은 고작 제공 면적이 3%에 불과한 평택에는 특별법 제정과 예산 폭탄을 지원하면서도 어찌 동두천을 이렇게 푸대접하고 외면한단 말인가?”라며 억울하고 비통한 심정을 참을 수도 없거니와 이젠 행동으로 필사적 투쟁을 불사하겠다며 굳은 각오를 밝혔다.

한편, 대규모 집회가 열릴 미2사단 주변과 거리 행진을 앞둔 동두천 시내 곳곳은 10년 만의 대규모 집회를 알리는 각종 현수막과 대정부 요구사항들이 적힌 안내문이 걸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