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대광위 요청 ‘서울5호선 노선안’ 시민 의견 청취해 개최
상태바
김포시, 대광위 요청 ‘서울5호선 노선안’ 시민 의견 청취해 개최
  • 권용국 기자  ykkwun62@naver.com
  • 승인 2024.02.03 2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 “빠른 사업 추진이 우선, 경제성 가장 높은 노선안 추진 바람직”
김병수 시장 ‘인천시도 충분히 배려받아 대승적으로 수용할 것 믿는다’
김병수 시장이 지난 2일 오후에 열린 ‘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사업 노선 조정(안)’ 시민의견 청취회에 참석해 그동안의 진행 상황과 추후 일정 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김포시청)
김병수 시장이 지난 2일 오후에 열린 ‘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사업 노선 조정(안)’ 시민의견 청취회에 참석해 그동안의 진행 상황과 추후 일정 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김포시청)

| 중앙신문=권용국 기자 | 김포시가 서울 5호선 김포연장안 최종 확정을 앞두고 지난 2일 ‘서울5호선 연장사업 노선 조정(안)에 대한 시민의견 청취회를 개최했다.

이날 오후 8시부터 김포시 평생학습관 대강당에서 열린 청취회는 서울5호선 김포연장사업 추진과정과 향후 계획 설명에 이어 시민의견 청취 순으로 진행돼, 시민 대부분은 ‘빠른 사업 추진’이 우선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 시민은 “대광위의 조정안이 최적의 노선은 아니나, 경제성이 가장 높은 안이다. 그런 와중에 추가 역사를 원하는 목소리가 김포시에도, 인천시에도 있다. 추가 역사를 넣었을때 경제성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이고 협상력에서 밀리는 것은 아닐까 우려된다”는 의견을 내놨다.

또 다른 시민은 “경제성이 가장 높은 안으로 돼야 한다는 생각이다. 추가 역사를 반대한다는 것은 아니나, 경제성이 지금보다 높아야 찬성할 수 있을 것 같다. 재검토하다 산으로 갈 수도 있다. 조정안을 확정해 놓고 구체적인 세부사항 등을 논의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시민은 “100% 만족은 어렵다. 어떤 안이어도 김포시민 100%를 만족시킬 수는 없다. 빠른 확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다양한 위치의 추가 역사에 대한 의견 등도 제시됐다.

앞서, 지난달 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의 ‘서울5호선 연장사업 노선 조정(안)’ 발표 이후, 라베니체 관리단 연합회 등 장기동 지역 7개 아파트 관련 단체로 구성된 '김포경찰서 추진위원회'는 김포시 인구 36.6%인 18만명이 거주하는 한강 신도시에 5호선 역 하나로 교통 분산을 기대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김포경찰서역' 신설을 주장하고 있다.

김병수 시장은 청취회에 앞선 인사말을 통해 “대광위 조정안이 100%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방치할 수 없는 골드라인 혼잡 문제와 한강2콤팩트시티 입주를 생각하면 시간이 많지 않아 이 정도 노선이면 크게 훼손된다고 판단하지 않아 합의했다”고 말했다.

또 “인천시도 충분히 배려받았다고 생각하고, 대승적으로 수용할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25일부터 각 읍면동 지역을 순회하는 신년 인사회를 통해 시민 의견을 청취하고 있는 김포시는 이날 청취회에서 제시된 의견과 함께 오는 8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접수되는 주민의견서를 취합해 추가 기술 및 타당성 검토를 거쳐 오는 4월 대광위에 김포시 의견을 제출할 계획이다.

김포시와 인천시에 최종 지역주민 의견 수렴을 요청한 대광위는 접수된 의견반영여부를 판단해 오는 5월 제안사항을 제4차 광역교통 시행계획 변경에 반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경역필요해 2024-02-04 17:30:59
김포경찰서역은 꼭 필요한 역입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