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에 이어 '평택·충남 당진'서 럼피스킨병 추가 발생..사육 소 살처분
상태바
서산에 이어 '평택·충남 당진'서 럼피스킨병 추가 발생..사육 소 살처분
  • 김종대·권용국 기자  news3871@naver.com
  • 승인 2023.10.21 22: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 젖소농장서도 의심신고...방역당국, 역학조사 중
경기도가 충남지역 한우농가에서 발생한 '소 럼피스킨병'에 대해 확산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첫 사례인 '소 럼피스킨병'은 20일 충남 서산 소재 한우농가에서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와와 관련없음. (사진=중앙신문DB)
20일 충남 서산 소재 한우농가에서 럼피스킨병이 첫 발생한데 이어 21일 평택과 충남 당진에서도 럼피스킨병이 추가 발생했다. 또 김포 젖소농장에서도 의심신고가 접수돼 방역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와 관련없음. (사진=중앙신문DB)

[중앙신문=김종대·권용국 기자] 20일 충남 서산 소재 한우농가에서 럼피스킨병이 첫 발생한데 이어 21일 평택과 충남 당진에서도 럼피스킨병이 추가 발생했다. 또 김포 젖소농장에서도 의심신고가 접수돼 방역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21일 오후 럼피스킨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충남 당진 소재 한우농장(40여마리 사육)과 경기도 평택시 소재 젖소농장(100여마리 사육)에서 럼피스킨병 발생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럼피스킨병은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모기 등 흡혈곤충에 의해 소가 감염되면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고열, 식욕부진, 림프절 종대, 우유 생산량 급감, 일시적·영구적 불임 등의 증상으로 폐사율이 10%에 달해 농가에 많은 피해를 주는 질병이다.

농식품부는 해당 농장에 초동방역팀·역학조사반을 파견하고, 외부인·가축·차량의 농장 출입을 통제하고 있으며, 역학조사와 함께 해당 농장에서 사육 중인 소는 긴급행동지침(SOP) 등에 따라 살처분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문가협의회 및 가축방역심의회를 통해 마련한 긴급 백신접종 계획에 따라 방역지역(10km 이내)에서 사육 중인 소(충남 2만여마리, 경기 33천여마리)에 대해서도 백신접종을 추진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럼피스킨병이 확산되지 않도록 관계기관 및 지자체는 신속한 살처분, 정밀검사, 집중소독, 백신접종 등 방역 조치에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강조했다. "소 농가에서는 살충제 살포 등 구충 작업, 농장 및 주변기구 소독을 실시하고, 의심축 발견 시 지체없이 가축방역관에게 신고하여 줄 것"도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는 충남 럼피스킨병 발생에 따라 확산 차단 방역 총력을 위해 '48시간 이동중지명령'을 발령한 상태다. 럼피스킨병은 1929년 아프리카 잠비아에서 처음 발생했고 2013년 유럽을 거쳐 2019년부터 중국, 대만, 몽골 등 아시아 국가에서 발생했다.

김종대·권용국 기자
김종대·권용국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