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150억원 지원
상태바
인천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150억원 지원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3.10.04 1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개발 지역 상권 활성화 등 2개
일자리 창출 특례보증 100억원
4일 동시 접수...3년간 이차보전
인천시가 소상공인들의 경제 회복을 돕기 위해 2020년 4월 이후 인천시 정책자금 대출을 대상으로 원금상환을 유예하는 연착륙 사업을 이달 중 본격 실시한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인천시가 소상공인 사업장의 고용효과를 높이고 재개발 지역 상권의 활성화를 위해 총 150억원의 경영안정자금 대출을 시행한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인천시가 소상공인 사업장의 고용효과를 높이고 재개발 지역 상권의 활성화를 위해 총 150억원의 경영안정자금 대출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업별 융자 규모는 ‘일자리 창출 특례보증’ 100억원(업체당 최대 3000만원), ‘재개발 지역 상권 활성화 특례보증’ 50억원(업체당 최대 2000만원)이다. 접수기간은 4일부터 동시에 시작된다. 

이번 사업은 최근 1년 이내 신규고용 또는 고용유지 기업, 신규 창업 후 3년 이내 기업,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 등에 자금 지원을 통해 소상공인 사업장의 고용 활성화를 촉진하고, 각종 도시정비사업(재개발, 재건축 등)으로 기존 상권이 축소되면서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개발지역 주변 상권’을 특별히 배려했다.

이를 위한 보증재원으로 인천시는 총 13억원을 출연할 예정으로, 인천신용보증재단은 보증 공급을 시중은행은 직접 대출을 실행한다.  

‘일자리 창출’ 특례보증은 ▲최근 1년 이내 신규인력을 고용 또는 고용을 유지한 기업  ▲신규 창업 3년 이내 기업,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기업, ▲일하기 좋은 뿌리기업으로 선정된 기업, ▲제대군인 고용우수기업 등 인증받은 기업이 지원대상이며, 최대 3천만 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보증완료 후 대출은 신한, 농협, 국민, 하나은행에서 진행된다. 

‘재개발지역 상권 활성화’ 특례보증은 인천 내 정비사업구역·재정비촉진지구(해제지역 포함) 및 인근 지역에 소재한 소상공인을 지원대상으로, 최대 2000만원까지 대출 가능하다. 보증완료 후 대출 신청은 ‘2023년 인천시 일자리창출’ 특례보증과 동일하게 신한, 농협, 국민, 하나은행에서 진행된다.

융자 조건은 만기 5년으로 1년 거치 후 4년간 원금 분할상환 조건으로 운용되나, 대출자 개인의 선택하에 거치기간 없이 바로 원금을 분할상환하거나 만기를 5년보다 단축하는 것도 가능하다. 

접수 기간은 4일부터 자금이 소진되는 시점까지 선착순으로 진행되며, 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해당 사업장이 소재한 지역의 인천신용보증재단 각 지점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6일, 화)...장맛'비비비'...최대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