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중국 웨이하이시 ‘비즈니스 기업지원실’ 입주 기업 모집
상태바
인천시, 중국 웨이하이시 ‘비즈니스 기업지원실’ 입주 기업 모집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3.07.24 1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 지원
사무공안 제공·마케팅 등 자문
중국 지방정부와 네트워크 지원
인천시가 인천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 문턱을 낮춰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을 지원한다. 사진은 인천경제무역대표처 전경. (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시가 인천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 문턱을 낮춰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을 지원한다. 사진은 인천경제무역대표처 전경. (사진제공=인천시청)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인천시가 인천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 문턱을 낮춰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을 지원하기로 하는 등 중국 웨이하이시 비즈니스 기업지원실입주 기업들을 모집한다.

24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중국 시장 진출을 희망하지만 초기 정착 비용 부담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기업들을 위해 중국 웨이하이시에 비즈니스 기업지원실 2개소를 마련하고 입주기업을 모집한다.

비즈니스 기업지원실은 인천시가 지난 2016년 중국 현지에 설립한 인천경제무역대표처(이하 대표처)가 운영하고 있다. 웨이하이시 경제기술개발구 위즈덤밸리에 위치한 대표처의 비즈니스 기업지원실은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사업 역량을 보유하고 있지만, 임대료 등 자본 부족과 중국의 법률 및 규제 등 각종 진입장벽으로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사무공간과 다양한 마케팅 및 경영활동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기업지원 공간이다. 1실당 12규모로 최대 2년까지 무료로 입주할 수 있다.

대표처는 입주기업에 마케팅, 법률 등 기업활동에 필요한 분야별 현지 전문가 자문과 한인 단체 및 중국 지방정부와의 네트워크도 지원할 계획이다.

입주 대상 기업은 인천에 본사가 소재한 중소(제조)업체지만, 국세 및 지방세를 체납하거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는 등 기업윤리에 어긋한 행위를 한 기업 등은 입주가 제한된다.

입주를 희망하는 기업은 다음 달 18일까지 인천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을 확인해 신청서를 작성 후 필요 서류를 갖춰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이후 대표처는 기업의 중국 진출계획과 기술력, 제품성, 시장성 등을 심사해 2개 기업을 최종 선정하고 개별 통보할 계획이다.

송선임 주중 인천경제무역대표처 대표는 우수한 기술과 제품을 보유한 인천 중소기업들이 비즈니스 기업지원실을 디딤돌 삼아 중국에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주중 인천경제무역대표처는 2015·FTA 합의서인천·웨이하이 지방경제협력 강화 합의서체결 이후 한중지방경제협력 강화와 인천기업의 중국 시장 판로 개척 및 투자유치 지원을 위해 인천시가 201611월 웨이하이시에 설립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