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거리 풍성·프로그램 다양 ‘여주도자기축제’로 오세요..​​​​​​​19일부터 11일간 신륵사 관광지 일원서 개최
상태바
볼거리 풍성·프로그램 다양 ‘여주도자기축제’로 오세요..​​​​​​​19일부터 11일간 신륵사 관광지 일원서 개최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3.05.15 17: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님맞이 끝내..도자의 멋·젊음 느낄 수 있어
모든 이 즐기는 축제의 장으로 재탄생 ‘기대’
코로나19로 3년만에 대면축제..35회째 맞아
여주도자기축제가 오는 5월19일부터 29일까지 11일간 국내 최대 도자 고을인 여주 신륵사 관광지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로 제35회째인 여주도자기축제는 코로나19 감염병의 장기화로 축소 운영되다 3년 만에 대면축제로 정상 개최된다. 사진은 축제 홍보물. (사진제공=여주시청)
여주도자기축제가 오는 5월19일부터 29일까지 11일간 국내 최대 도자 고을인 여주 신륵사 관광지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로 제35회째인 여주도자기축제는 코로나19 감염병의 장기화로 축소 운영되다 3년 만에 대면축제로 정상 개최된다. 사진은 축제 홍보물. (사진제공=여주시청)

|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 여주도자기축제가 오는 519일부터 29일까지 11일간 국내 최대 도자 고을인 여주 신륵사 관광지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로 제35회째인 여주도자기축제는 코로나19 감염병의 장기화로 축소 운영되다 3년 만에 정상 개최된다.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은 이번 축제를 그동안 판매 중심으로 진행하던 방식에서 탈피해 여주 도자기의 우수성과 여주의 문화예술을 결합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품격 높은 문화관광축제로 만든다는 각오다.

다시 봄, 꿈꾸는 자기들을 위해서를 주제로 꾸며지는 여주도자기축제는 여주 도자기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60여 개의 도자업체가 참여한 '도자기 홍보판매장'을 꾸려 천 년의 역사를 담은 다양한 도자 작품을 한자리에서 선보인다. 또한 도자기 홍보판매장 안에 소형무대를 설치해 도예명장과 기능장이 참여해 물레 체험 및 시연, 조각 도자, 도자기 초벌 채색 등 도자기 제작 과정을 보여주는 퍼포먼스도 펼치며, 해피 바운스 볼 탁구공 던지기, 야외에서 펼치는 라꾸 소성 등 특별한 도자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특별한 초대 손님도 있다. ‘남미의 피카소라 불리는 스페인 작가 듀반 로페즈(Duvan Lopez)를 초청해 관람객에게 특별한 시간을 선물한다. 사회적, 정치적 현상을 미학적으로 표현한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듀반 로페즈의 작품과 한국 전통 도자의 만남은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축제장에 마련된 원형 무대에서는 수준 높은 공연들이 기다리고 있다. 개막식이 펼쳐지는 19일에는 여주의 문화예술인들이 무대에 올라 희망 여주, 아름다운 우리나라라는 주제로 관람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 밖에도 축제 기간 동안 한국의 전통과 멋과 젊음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공연들이 준비됐다.

새로운 관광 프로그램도 눈길을 끈다. 여주의 유수한 역사 유적지와 천혜의 자연환경을 만나볼 수 있는 포토존을 꾸며 소중한 추억을 기록할 수 있도록 했으며, 황포돛배, 명성황후 생가 등 여주 주요 관광지를 연계한 할인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먹거리도 풍성해졌다. 먹거리장터는 공모를 통해 참여업체를 선정하여 메뉴를 다양화했고, 젊은 세대와 외국인을 위한 푸드 트럭 존을 꾸려 색다른 먹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올해 먹거리장터에는 쓰레기 없는 깨끗한 축제를 만들기 위해 여주 도자 식기를 사용, 친환경 축제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번 축제의 목표는 남녀노소 모든 세대가 즐길 수 있는 장을 만든다는 것이다. 개막식이 열리는 19일엔 TV조선의 노래하는 대한민국'이 열린다. 야외공연장 특설무대에서 펼쳐지는 노래자랑을 통해 관람객들이 직접 노래 솜씨를 뽐낼 예정이다.

25일에는 KB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로 바통을 넘긴다. 4명의 스타들이 축제장을 찾아와 시민들과 함께 축제를 즐길 예정이다. 28일엔 남녀노소 모두 사랑받는 EBS ‘자이언트 펭수'가 직접 등장해 어린이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갖는다.

축제장 곳곳에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 리플릿을 비치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했다. 또 장애인, 노약자 등이 편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행사장 근거리에 전용 주차 시설을 마련했으며, 휠체어, 유모차 등도 무상대여한다. 공간별로 아이와 동행한 부모를 위한 맘쉼터도 운영한다.

여주도자기축제가 오는 5월19일부터 29일까지 11일간 국내 최대 도자 고을인 여주 신륵사 관광지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로 제35회째인 여주도자기축제는 코로나19 감염병의 장기화로 축소 운영되다 3년 만에 대면축제로 정상 개최된다. (사진제공=여주시청)
여주도자기축제가 오는 5월19일부터 29일까지 11일간 국내 최대 도자 고을인 여주 신륵사 관광지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로 제35회째인 여주도자기축제는 코로나19 감염병의 장기화로 축소 운영되다 3년 만에 대면축제로 정상 개최된다. (사진제공=여주시청)

이충우 여주시장은 여주도자기축제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도자 축제 중 하나다. 3년 만에 열리는 만큼 많은 변화를 줬다많은 관람객이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편의 시설도 갖추고 안전 계획도 철저하게 세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주도자기축제에 오셔서 오월의 봄을 만끽하며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 먹거리로 좋은 추억 많이 만들어 가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