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지하철에서도 20일부터 마스크 벗는다…환자 오가는 일반약국은 유지
상태바
버스·지하철에서도 20일부터 마스크 벗는다…환자 오가는 일반약국은 유지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3.03.15 14: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민 코로나19 백신접종 완료율이 인구수 대비 70.8%로 집단면역 목표치인 70%를 넘어서 '위드코로나'에 한 발 다가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이날 오후 7시께 경강선 이매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채 전철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김유정 기자)
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과 마트·역사 등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를 오는 20일 해제한다. (사진=중앙신문DB)

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과 마트·역사 등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를 오는 20일 해제한다. 또 대형시설 안의 개방형 약국에서 실내 마스크 의무도 추가로 해제했다.

정부는 2020년 1월 중단됐던 우리나라와 중국간의 국제여객선 여객운송도 20일부터 순차적으로 재개한다.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은 1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실내마스크 의무를 추가로 해제한다고 밝혔다. 다만 일반 약국은 의심 증상자, 고위험군 이용 개연성을 고려해 실내마스크 의무를 유지하기로 했다.

이날 한 차관은 "1월30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조정한 이후 일평균 확진자는 38%, 신규 위중증 환자는 55% 감소했고 신규 변이도 발생하지 않는 등 방역상황은 안정적이다"면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후 신규 변이도 발생하지 않는 등 방역상황은 안정적인 것으로 판단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추가로 해제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혼잡시간대의 대중교통 이용자, 고위험군, 유증상자분들께는 마스크 착용을 적극 권고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온전한 일상 회복이 되기 위해서는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의 보호가 반드시 필요하다. 고위험군 대상 추가 접종률과 치료제 처방률을 높여 중증화율과 치명률을 최소화하고 '코로나19 일상 회복 로드맵'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확진자 7일 격리를 포함한 남은 방역조치 관련 로드맵을 이달 중 확정해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아름다운 노을과 함께한 ‘초승달과 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토)...‘우산 챙기세요’
  • [단독] 평택, 불소 기준치 24배 초과 오염토사...‘아무런 절차없이 그대로 반출’ 농지에 매립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8일, 목)...대체로 흐리고, 경기동부에 ‘비’ 조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금)...흐리고 경기남부 오전 빗방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월)...기온 다시 오르고, 황사 영향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