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 장기화…인천시, 민·관 합동 대책반 가동
상태바
‘화물연대 총파업’ 장기화…인천시, 민·관 합동 대책반 가동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2.12.01 18: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관과 소통채널 구축…수출·입 운송차질·물류 피해 대비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들어선 가운데 30일 오후 의왕시 부곡 화물기지 인근 도로마다 ‘파업’ 플래카드를 내건 화물차들이 정차해 있다. (사진=안직수 기자)
인천시는 지난달 24일부터 시작된 화물연대 파업과 이로 인한 화물운송 차질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고 대책을 마련하고자 1일 긴급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은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들어선 가운데 지난 30일 오후 의왕시 부곡 화물기지 인근 도로마다 ‘파업’ 플래카드를 내건 화물차들이 정차해 있는 모습. (사진=중앙신문DB)

인천시가 지난달 24일부터 시작된 화물연대 파업과 이로 인한 화물운송 차질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고 대책을 마련하고자 긴급 회의를 개최하는 등 민·관 합동 대책반을 가동한다.

1일 시에 따르면, 이번 파업으로 인해 인천지역에서도 지난 24일 인천항 화물 반출입량이 23일 대비 60%가 감소하는 등 피해가 나타나고 있다. 또 항만업계를 비롯해 시멘트, 정유, 철강, 자동차업계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고, 유류 품절 주유소도 4(전국 26, 지난 3014시 기준)이 발생했다. 이처럼 화물연대 파업의 여파가 점점 더 커지고 있음에 따라 시는 전국 지자체에서는 처음으로 민·관 합동 대책 마련에 나섰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화물연대 총파업 7일째인 30일 정부와 노조 측이 2차 교섭을 벌였지만, 논의에 진전을 전혀 이루지 못한 채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로 인천 경제는 물론 시민생활의 어려움이 가시화되고 있어 시민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인천상공회의소, 인천화물자동차운송사업협회 등 관련 기관들과 현장 상황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는 소통 채널을 구축하기로 하고 인천시 피해 상황에 대한 분야별 대응책을 집중 논의했다.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에 대한 주요 대응 방안은 분야별 대응 계획 수립 매뉴얼에 따른 단계별 대응 체계 구축·운영 지역경제피해 모니터링 불법 주정차 단속 유류 수급 대응 인력 지원 및 관리 재난 및 응급상황에 대한 대응체계 강화 대시민 홍보 체계 구축 주택 건설사업 등에 대한 대응책 추진 등이다.

인천시는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피해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그에 따른 대응 방안을 강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