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7년 개통 목표 ‘동탄트램, 건설사업 기본설계용역’ 착수
상태바
2027년 개통 목표 ‘동탄트램, 건설사업 기본설계용역’ 착수
  • 김영식 기자  ggpost78@daum.net
  • 승인 2022.09.21 18: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가 오는 2027년 개통을 목표로 21일 ‘동탄도시철도(트램) 건설사업 기본설계용역’에 착수했다. 사진은 화성시 동탄도시철도(트램) 노선 계획도. (사진제공=화성시청)
화성 동탄트램이 오는 2027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동탄트램 건설사업 기본설계용역’에 본격 착수했다. 사진은 화성시 동탄도시철도(트램) 노선 계획도. (사진제공=화성시청)

화성 동탄트램이 오는 2027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동탄트램 건설사업 기본설계용역에 본격 착수했다.

21일 화성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2027년 개통을 목표로 동탄도시철도(트램) 건설사업 기본설계용역에 착수했다. 지난달 동탄트램 전문가자문단을 위촉한지 약 한 달 만이다.

이번 기본설계용역에는 총 10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구조물 형식과 시설물 경제성 및 현장 적용성 검토를 비롯해 구체적인 트램노선과 트램 차량의 시스템 등이 결정된다.

유신, 동명기술공단, 경인기술이 각각 병점역~동탄역~차량기지(1공구), 망포역~동탄역~오산(2공구), 전기·신호·통신 시스템 분야를 맡아 오는 20239월까지 기본 설계를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기본설계가 끝나는 대로 2024년 첫 삽을 뜨고 2027년 말에 트램을 개통할 계획이다.

민선8기 핵심공약 사업이자 동탄 2신도시 광역교통대책의 일환인 동탄트램은 총 9773억원의 사업비가 책정됐으며, 이 중 LH9200억원, 화성을 비롯해 수원, 오산시가 573억원을 분담하기로 합의했다. 세부적으로는 총연장 34.2km, 정거장 36개소, 차량기지 1개소에 주요 환승역으로 분당선 망포역, 1호선 오산역과 병점역, SRT 동탄역과 연계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6LH와 사업비 분담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동탄 장지동에 6133규모의 차량기지 부지를 매입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트램은 동탄과 수원, 오산을 하나로 연결해 지역 간 접근성을 높이고 지역 경제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