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유류·곡물 유통 차질없게 대처해 달라”···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 인천시에 당부
상태바
“수소·유류·곡물 유통 차질없게 대처해 달라”···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 인천시에 당부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2.06.13 17: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수소공급 급감
수소충전소 5곳 중 4곳 운영 중단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은  시 담당부서로부터 관련  화물연대 총파업 관련 사항을 보고받았다. (사진제공=유정복 당선인 인수위)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은 시 담당부서로부터 관련 화물연대 총파업 관련 사항을 보고 받고, “수소차 운행에 차질이 없도록 수소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제공=유정복 당선인 인수위)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은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인한 수소 공급 급감과 관련 수소차 운행에 차질이 없도록 수소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인천시에 당부했다.

유정복 당선인은 13일 시 담당부서로부터 관련사항을 보고 받고 수소뿐만 아니라 유류, 곡물, 생필품 등의 공급과 유통이 원활이 이뤄지도록 중앙 정부와 긴밀히 협조해 대처해 달라고 당부했다.

유 당선인은 인천은 공항과 항만이 있는 만큼 물류 대동맥이 원활해야 한다이로 인한 시민 불편과 물류 차질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인천지역 수소충전소에 주요 수소 공급처인 충남 대산석유화학단지 진출입로가 봉쇄돼 지역의 수소충전소 5곳 중 4곳이 운영 중단된 것으로 시는 파악하고 있다.

시는 수소충전소 운영업체와 수소공급을 위한 긴급대응 회의 개최, 수소차 운영자에게 수소유통정보시스템(Hying) 하이케어 (H2Care)앱을 통한 운영 중단 충전소 확인 안내 등을 추진하고 있다. 화물연대 총파업은 지난 7일부터 시작돼 이날로 7일째 계속돼 시민 불편과 물류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

수소는 많은 양을 저장할 수 없어 소진 시 12일 이내에 튜브 트레일러로 수소를 공급해야 충전소 운영이 가능하다.

인천지역에는 넥소 1139대를 비롯해 수소 버스 15, 화물차 3대 등 총 1157대의 수소차가 운행 중이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1일, 일)···흐리고 가끔 ‘비’
  • 인하대 캠퍼스서 1학년 여성 피흘린채 숨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