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충우 여주시장 예비후보 “아이 낳고·키우기 좋은 여주 만들 것”
상태바
이충우 여주시장 예비후보 “아이 낳고·키우기 좋은 여주 만들 것”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4.21 13: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아·보육지원 중점 둔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행복특별시 여주 플랜’ 발표
임산부·어린이 원정 진료 없앨 ‘여주형 공공보건의료센터 건립’ 정부 건의
이충우 국민의힘 여주시장 예비후보가 “여주를 아이 낳고·키우기 좋은 도시를 만들겠다”며 육아와 보육지원에 중점을 둔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행복특별시 여주 플랜’을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15일 출근길 거리 인사 중인 이충우 여주시장 예비후보. (사진=이충우 예비후보 페이스북)

이충우 국민의힘 여주시장 예비후보가 여주를 아이 낳고·키우기 좋은 도시를 만들겠다며 육아와 보육지원에 중점을 둔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행복특별시 여주 플랜을 발표했다.

이충우 여주시장 예비후보는 21산모와 아이들을 위한 종합지원체계로 양육 당사자인 부모와 보호자들이 직접 참여해 보육과 아동교육의 질적 개선을 이루어 낼 수 있도록 육아보육정책을 시정목표 최우선 순위로 삼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여주의 임산부와 어린이들의 원정 진료로 인한 사회·경제적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여주형 산부인과와 소아과를 포함한 공공보건의료센터 건립을 중앙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예비후보는 이런 의료 서비스는 반드시 공공부문에서 관심을 가지고 추진해야 할 가장 시급한 정책이라며, 경기도와 함께 공동 추진해 공공보건의료센터 건립을 반드시 해내겠다고도 강조했다.

자녀들의 양육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기존 육아수당에 지역화폐를 추가로 지급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퇴근 여건이 대도시에 비해 열악한 여주시의 경우, 아이 돌봄 시간을 오후 8시까지 연장·추진하겠다는 공약도 함께 발표했다.

보육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공공기관 직장어린이집 설치 및 민간보육시설 공영화 등 보육의 공공성 강화를 통해 차별 없는 육아와 보육이 가능한 행복한 도시 여주를 반드시 실현하겠다는 각오도 피력했다.

이 예비후보는 인구가 늘어나기 위해서는 여주시의 도시 자족기능이 높아져야 한다산모와 어린이, 어르신들을 위한 복지 확대는 여주시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가장 우선돼야 할 정책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여주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충우 예비후보는 앞으로도 여주시 발전을 위한 정책공약 공감시정 & 책임시정 약속 시리즈를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