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상태바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 승인 2022.01.19 15: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화섭 안산시장이 1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생활안정지원금 지급을 논의해달라고 호소했다. (사진=윤화섭 안산시장 페이스북)
윤화섭 안산시장이 1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생활안정지원금 지급을 논의해달라고 시의회에 호소했다. (사진=윤화섭 안산시장 페이스북)

윤화섭 안산시장이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논의해달라고 시의회에 호소했다.

윤 시장은 1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골목상권 활성화와 민생경제 침체를 극복하기 위한 생활안정지원금 지급이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함께해주시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사전 협의가 없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저를 질책해 달라고 읍소했다.

그는 미리 찾아뵈었던 우리 공직자들의 설명과 저 나름의 노력이 부족했다는 지적, 겸허히 받아들이며 심심한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그러나 만시지탄(晩時之歎)이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하루 힘겹게 살아가시는 절박한 시민의 기대와 희망을 놓지 말아 주십시오. 조금이라도 더 빨리, 두텁게 도우려 했던 안산시의 노력이 무산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화섭 시장은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을 앞두고 시민 1인당 7만원의 생활안정지원금 지급을 시작하면 경제적으로 어려운 가정에는 수십만원의 지출여력이 생겨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대로 이어질 것이라며 우리 시가 지난해 발행한 안산화폐 다온은 경기도에서 가장 많은 수준인 3823억원에 달한다. 이를 통해 전통시장을 비롯한 골목상권의 활성화에 보탬이 됐고, 이번에 지급코자 하는 지원금 역시 소상공인의 소중한 사업을 지탱하는 올해 첫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윤 시장은 존경하는 시의원 여러분, 진행 중인 1월 임시회 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생활안정지원금 지급을 논의해 주신다면, 안산시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설 전 지급을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별도의 소상공인 지원책도 논의해가겠다. 지난 2020944억원, 2021127억원 등을 시비로 지급했던 결과를 면밀히 분석하고 현재 접수 중인 정부의 손실보상금 지급 현황 등을 보며, 소외된 분들이 없도록 촘촘히 더 챙길 것이라고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은해와 조현수 ‘혐의 부인’, 검찰 수사 장기화 조짐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다음 메일 수·발신 장애 발생..2시간30분째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