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김종인 없는 선대위 구성 조짐··· 尹 ‘김병준·김한길 카드’ 그대로 쓸듯
상태바
국힘, 김종인 없는 선대위 구성 조짐··· 尹 ‘김병준·김한길 카드’ 그대로 쓸듯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11.24 1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I, "확신이 서지 않는 일" 합류 거부
尹 ‘김병준·김한길’ 인선에 강한 불만
장제원 의원 2선 후퇴 선언 안 먹혀
자신의 정치력 가늠하는 시험대 전망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선거대책본부에 참여할 뜻이 없음을 굽히지 않고 있어 자칫 반쪽 짜리 선대위가 구성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선거대책본부에 참여할 뜻이 없음을 굽히지 않고 있어 자칫 반쪽 짜리 선대위가 구성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가 김종인(JI) 전 비상대책위원장 없이 (선대위)가 구성될 전망이다.

김 전 비대위원장이 윤석열 후보 측근 중심의 선대위 인선 비판에 이어 "확신이 서지 않는 일"이라며 (선대위) 합류를 거부한 탓이다.

윤 후보의 최측근이자 비서실장 복귀가 유력했던 장제원 의원도 2선 후퇴를 선언해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을 설득할 명분을 만들었으나, 김 전 위원장은 만족해하지 않는 눈치다.

총괄 선대위원장으로서 합류하는 것이 기정사실화됐던 김 전 위원장이 돌연 합류를 거부하고 나선 것은 선대위가 '기존 윤석열 캠프의 연장선' 혹은 '윤 후보 측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김 전 위원장과 절친한 정치권 인사는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가 경선에서 민심을 얻지 못한 것을 엄중히 보고, 캠프가 제대로 일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그런데 윤 후보가 '승리했으니 잘한 거고, 고생했으니 이대로 간다'는 인식을 보여주고 있어 문제란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가 경선에서 승리한 이후 컨벤션 효과 등으로 지지율이 높아져 자신감이 붙었고, 김 전 위원장 영입 필요성에 의문을 품는 인사들이 주변에서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이는 후보가 중심을 잡고, 휘둘려선 안 된다"는 것이다.

윤 후보도 이에 동조하는 행보를 해오고 있다. '선대위는 가볍게, 기존 캠프 사람은 백의종군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등의 조언이 나오자 윤 후보는 "자리에 욕심내는 사람은 없다"고 일축했다.

실제로 선대위 인선은 윤 후보의 이 같은 의중이 반영돼 이뤄졌다. 윤 후보가 강력 추천했던 김병준 전 위원장은 상임선대위원장에 올랐고,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도 후보 직속 기구인 새시대준비위원장으로 합류했다.

현역 의원 중에선 윤석열 캠프에서 활동했던 권성동 의원이 당 사무와 자금을 관리하는 사무총장에 기용됐고, 윤한홍·박성민 의원은 각각 전략기획부총장과 조직부총장에 임명됐다.

하지만 김 전 위원장이 합류 거부까지 선언하며 선대위 인선이 파국을 맞자, 윤 후보는 다시 막판 조율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 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전 위원장은 김병준 전 위원장의 인선에 특히 불만이 많다"고 전했다.

이준석 대표도 우회적으로 김병준 전 위원장을 들먹였다. 이 대표는 '김병준 전 위원장 인선이 번복될 수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윤 후보의 생각을 존중해야 한다"면서도 "다만 언급되신 분들이 전체를 위해서 다른 선택을 하신다면 그런 것들은 존중될 수 있다"고 답했다.

당의 한 핵심관계자는 "애초 당이 생각했던 선대위 그림이 많이 어그러졌고, 자유한국당 시즌2가 됐다""현재로선 선대위에 기존 윤석열 캠프가 그대로 들어오는 셈인데, 김 전 위원장도 얘기가 안 된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선대위 인선 갈등은 단순히 김 전 위원장의 영입 여부에 국한된 이야기가 아니라, 윤 후보의 정치력을 가늠하는 시험대가 돼가는 모습이다.

이에 당의 한 중진 의원은 "이 정도 갈등을 해소하지 못하는 사람이 대통령으로서 제대로 일을 할 수 있는까 하는 의문이 들게 해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