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에 "중고차 수출 클러스터, 스마트 오토밸리" 조성
상태바
인천항에 "중고차 수출 클러스터, 스마트 오토밸리" 조성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1.10.31 16: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1단계 사업 완료 계획
인천시와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 스마트 오토밸리 조성에 본격 나선다. 사진은 스마트 오토밸리 조감도. (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시와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 스마트 오토밸리 조성에 본격 나선다. 사진은 스마트 오토밸리 조감도. (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시와 인천항만공사가 추진 중인 송도 중고차 수출단지 이전 및 인천 중고차 수출산업 선진화 사업인 인천항 스마트 오토밸리조성에 본격 나선다.

31IPA에 따르면, 스마트 오토밸리 운영사업자 모집 절차를 113일부터 1222일까지 50일간 진행하고, 내년 초 사업자 선정을 거쳐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해 2025년까지 1단계 사업을 완료, 송도 중고차 수출단지를 이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인천항은 지난해 기준 전국 중고차 수출물동량 385000대 중 약 90%(346000)의 수출비중을 차지하는 우리나라 중고차 수출 거점항만이다.

본 사업은 인천 남항 역무선 부두 인근 398155(12만평) 규모의 항만배후부지에 친환경·최첨단의 선진 중고자동차 수출 클러스터를 단계별(1~2단계)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와 IPA는 현재 송도유원지 일대에 낙후되고 열악한 환경에서 영업 중인 송도 중고차 수출단지를 문화·관광 컨텐츠를 입힌 스마트 오토밸리로 이전해 중고차 수출산업을 인천지역 경제를 견인하는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변모시킨다는 계획이다.

IPA는 중고차 수출산업은 부품·정비업부터 무역업에 이르기까지 전후방 산업으로의 파급효과가 큰 산업으로, 스마트 오토밸리가 조성되면 약 5102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부가가치 유발효과 3024억원, 일자리 창출효과 6553명을 창출시켜 인근지역 상권 및 지역 활성화의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PA 관계자는 인천시와 협력해 연안부두로 정비 등 우회도로(교량) 준공 전 교통대책을 추가로 마련해, 지역주민의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8일, 수)···낮 한때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