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두환 옹호성' 발언 유감 표명···설명과 비유 부적절했다 지적 수용
상태바
윤석열 '전두환 옹호성' 발언 유감 표명···설명과 비유 부적절했다 지적 수용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10.21 13: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뜻 받들 터
"‘5공 정권 옹호’···찬양한 것 아니야"
늦은 사과에 진정성 의심사례 속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자신의 ‘전두환 옹호성’ 발언에 유감을 표명하고 나섰으나, 뒤늦은 사과에 그의 진정성을 의심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어 관심이다. 사진은 청년정책 공약 발표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자신의 ‘전두환 옹호성’ 발언에 유감을 표명하고 나섰으나, 뒤늦은 사과에 그의 진정성을 의심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어 관심이다. 사진은 청년정책 공약 발표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윤석열(尹) 후보는 자신의 '전두환 옹호성' 발언에 대해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유감을 표했다.

윤 후보는 21일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청년공약 발표에 앞서 이같이 밝히고 "앞으로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뜻을 받들어 국민들의 여망인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루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9일 부산 해운대구 당협 방문 자리에서 윤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는 분들이 많다"며 "호남 분들도 그런 이야기를 한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윤 후보는 논란 직후에도 사과 보다는 자신의 발언 취지를 강조하며 전날 TV토론에서도 주장을 굽히지 않았었다.

윤 후보는 "저는 헌법을 개정할 때, 5‧18정신을 4‧19와 마찬가지로 헌법 전문에 넣어야 한다고 계속 강조해왔다"며 "해운대 당협에서 한 발언은 5공 정권을 옹호커나, 찬양한 것이 결코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각 분야 전문가들을 널리 발굴해 권한을 위임하고, 책임 정치를 하겠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일각에선 해당 발언 논란 이후 윤 후보가 즉각 사과 대신, 이틀 간 항변을 한 것을 두고 여진이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인 가운데, 당 안팎의 비판과 여론의 뭇매를 맞고서야 뒤늦게 사과해 윤 후보의 진정성을 의심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