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힘 윤석열 후보에 ‘맹공’··· ‘말문 막혀 어안이 벙벙하다’ 호통
상태바
민주당, 국힘 윤석열 후보에 ‘맹공’··· ‘말문 막혀 어안이 벙벙하다’ 호통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10.20 13: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호남인 거론···전두환 ‘찬양’
정점식·김웅 의원 제명요구안 제출
윤호중, 김기현 등 ‘2인3각 헛발질’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를 잘했다. 호남에도 그런 이야기를 하는 분이 꽤 있다"고 한 데 대해 맹공을 가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를 잘했다. 호남에도 그런 이야기를 하는 분이 꽤 있다"고 한 데 대해 맹공을 가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20일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후보에게 집중 공격을 퍼부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어디 감히 전두환 정권 폭정의 가장 큰 피해자인 호남인들을 거론해가며 전두환을 찬양할 수 있느냐"고 호통쳤다.

송 대표는 "정치권 입문 이후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비정상적 언행을 일삼더니, 급기야 군사반란 수괴인 전두환을 찬양하는 데까지 이르러 말문이 막히다 못해 어안이 벙벙하다"고 꾸짖었다.

앞서 윤석열 후보는 전날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정치를 잘했다는 분들도 있다"며 "호남에서도 그런 이야기를 하는 분이 꽤 있다"고 말해 빈축을 샀다.

이에 송 대표는 국민의힘 지도부를 향해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이준석 대표가 5·18 묘역을 찾아 무릎을 꿇은 것도 정략이고, 술수였으며, 광주에서 흘린 눈물조차 악어의 눈물이었다는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이준석 대표가 분명히 한마디 해야 할 시간"이라고 직격했다.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정점식·김웅 의원에게도 십자포화를 날렸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두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명을 요구할 예정이고, 21일 중 제명 요구안을 제출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이재명 대권 후보에게 조폭 연루설을 제기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에 대해서도 "사과나 징계는커녕, 김기현 원내대표까지 나서 2인 3각 헛발질을 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에게 자술서를 제출했다는 이 조폭 친구는 마약 복용과 사기죄로 구치소에 들어가 동료 수감자에게 허위 고발장을 적어주고, 금품을 갈취한 죄로 변호사법 위반으로 추가 기소될 정도로 끝까지 간 사람이었다“고 부연했다.

그는 특히 “이 사람이 국민의힘 시의원 출신 아들이라고 하는 데, 더 놀라지 않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