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마지막 날 전국 고속도로 곳곳 정체···‘부산~서울 5시간 50분’
상태바
연휴 마지막 날 전국 고속도로 곳곳 정체···‘부산~서울 5시간 50분’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1.09.22 13: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후 1시께 경부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가 만나는 신갈분기점에 양방향에서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22일 오후 1시께 경부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가 만나는 신갈분기점 양방향에서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사진=허찬회 기자)

연휴 마지막날인 22일 오후 서울로 돌아오는 귀경 차량이 몰리면서 전국 고속도로 상행선 곳곳이 부분 정체를 보이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용인휴게소 부근과 신갈분기점 부근에 귀경차량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고속도로 양방향에서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날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부터 귀경차량과 귀성차량, 나들이 차량들이 함께 늘어나면서 교통량이 증가하고 있다. 오후 2시 기준 승용차로 부산에서 서울까지는 5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예측했다.

22일 오후 12시 45분께 영동고속도로 용인휴게소 부근에 귀경차량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고속도로 양방향에서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22일 오후 12시 45분께 영동고속도로 용인휴게소 부근에 귀경차량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고속도로 양방향에서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사진=허찬회 기자)

또 울산~서울은 5시간 30분, 대구~서울 4시간 50분, 강릉~서울 2시간 40분, 목포~서서울 4시간 20분, 광주~서울 4시간 3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의 예상 교통량을 470만대로 예측했다.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은 34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차량은 49만대로 내다봤다.

한국도로공사는 “추석 다음날로 귀경방향 혼잡이 심하며 평소 주말보다 정체가 예상된다”며 “귀성 방향은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원활한 수준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도로공사가 부산에서 서울까지 5시간 5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했다. (사진=한국도로공사 로드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