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대규모 물류센터 2곳 유치
상태바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대규모 물류센터 2곳 유치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1.09.14 17: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씨티앤코아물류 300억·우정항공 320억 투자 협약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스타트업의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인천공항 지역기반 스타트업 육성사업의 온라인 데모데이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공사 홈페이지 캡쳐. (사진제공=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국내 대표 물류기업인 에이씨티앤코아물류, 우정항공의 대규모 물류센터가 들어선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공사 홈페이지 캡쳐. (사진제공=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국내 대표 물류기업인 에이씨티앤코아물류, 우정항공의 대규모 물류센터가 들어설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4일 공사 회의실에서 에이씨티앤코아물류, 우정항공과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 제1공항물류단지 개발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물류센터 건설을 위한 두 회사의 투자비용은 에이씨티앤코아물류 최대 300억원, 우정항공 약 320억원(최종단계 포함) 규모로, 물류센터의 본격 운영시 인천공항의 항공화물 물동량이 연간 15만톤 가량 증가하고 물류센터의 건설 및 운영과정에서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이날 협약 체결식은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 에이씨티앤코아물류 김생영 전무, 우정항공 임준석 대표 및 업무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 체결 대상 지역은 인천공항 제1공항물류단지의 N1·N2 필지로, 에이씨티앤코아물류와 우정항공은 2022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N1 필지(에이씨티앤코아물류)N2 필지(우정항공)에 대형 물류센터를 각각 건설할 예정이다.

에이씨티앤코아물류는 1999년 설립되어 중국발 전자상거래 및 특송화물, 해상-항공연계 복합운송(Sea&Air)에 특화된 물류 전문 중소기업으로, 현재 관세청 주관 글로벌 배송센터(GDC) 민관합동추진단 내 유일한 중소기업으로 지정되어 있을 만큼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이번 실시협약을 통해 에이씨티앤코아물류는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자체 거점 물류허브센터를 구축하여 기존에 항만(인천항,김포항,평택항 등)에서 처리중인 물동량과 연계한 복합운송을 강화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전자상거래와 특송화물 처리용량이 대폭 확대되면 인천공항의 항공화물 물동량은 연간 6만톤 이상 추가 창출될 전망이다.

우정항공은 이번 물류센터 건설을 통해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도입 스마트 물류시스템 구축 상용화주 운영 등을 추진할 예정으로, 물류센터가 본격 운영 개시되면 연간 9만톤 이상의 항공화물 물동량이 추가로 창출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이번 실시협약 체결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지속 성장하고 있는 국내 유망 중소기업이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공사는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입주한 양 기업이 동북아 최고의 전자상거래 및 항공혼재화물 물류센터 운영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전임 시장 때 불허된 ‘하수슬러지 재활용 사업장’...여주시, 허가 내줘 ‘논란’
  • 이재명, 국힘 윤석열 후보 ‘또 추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서 '±3.1%P'
  • [드론이 본 세상] 연천에 있다는 ‘사랑해 꽃밭’은 어디?
  • 공공기관 이전부지 활용 ‘의기투합’…이재명 지사-염태영 수원시장 업무협약 체결
  • ‘경기 소상공인에 3.03%금리·2000만 원 대출 푼다’
  • ‘신이 내린 과일’ 맛있는 포도 골라 먹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