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신문TV] 경찰, 평택역 집창촌 조폭 업주 구속
상태바
[중앙신문TV] 경찰, 평택역 집창촌 조폭 업주 구속
  • 김종대 기자
  • 승인 2021.08.23 15: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역 집창촌으로 알려진 삼리 일대에서 성매매를 해온 업주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평택경찰서는 평택역 성매매 집결지 업주 A(37)씨 등 31명을 '성매매 알선 등 행위에 관한 법률' 혐의로 검거, 그중 조직폭력단체 조직원인 업주 1명을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또 다른 업주 1명에 대해선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평택경찰서는 약 3개월 전인 지난 5월부터 평택역 성매매 집결지 내 업소에 대한 수사를 벌여 업주 7명을 포함해 성매매녀 7, 성매수남 9, 건물주 5명 등을 검거했다.

평택경찰은 그동안 불법 성매매 업소에 대한 전담 수사팀을 구성, 성매매 집결지 내에서 잠복근무를 통해 성매매 현장을 채증 하는 등 수사를 진행해 오다 지난 630일에 경찰기동대 약 130여 명을 동원, 수사 중인 성매매 업소 및 업주의 주거지에 대하여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해 영업장부, 휴대폰 등 증거물들을 압수했다.

이번에 검거된 성매매 업주 A씨 등은 성매매 여성을 고용한 뒤, 성매매 집결지를 찾는 남성들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하고, 일정 비율로 화대비를 나누어 갖는 방식으로 영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일명 바지사장을 업주로 내세우는 등 수사에 대비하는 치밀함을 보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전임 시장 때 불허된 ‘하수슬러지 재활용 사업장’...여주시, 허가 내줘 ‘논란’
  • 이재명, 국힘 윤석열 후보 ‘또 추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서 '±3.1%P'
  • [드론이 본 세상] 연천에 있다는 ‘사랑해 꽃밭’은 어디?
  • 공공기관 이전부지 활용 ‘의기투합’…이재명 지사-염태영 수원시장 업무협약 체결
  • ‘경기 소상공인에 3.03%금리·2000만 원 대출 푼다’
  • ‘신이 내린 과일’ 맛있는 포도 골라 먹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