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철민 도의원 “이재명 지사,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은 대권 노린 정치쇼” 주장
상태바
양철민 도의원 “이재명 지사,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은 대권 노린 정치쇼” 주장
  • 김삼철 기자  news1003@daum.net
  • 승인 2021.06.28 17: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양철민(더민주·수원8) 의원은 28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재명 도지사는 대도민 우롱 중단하라”고 주장하며, “도 공공기관 이전은 대권을 위한 정치쇼”라며 “절박한 청년 일자리를 정치 선동으로 쓰지 마라”고 밝혔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양철민(더민주·수원8) 경기도의원이 “이재명 도지사는 대도민 우롱 중단하라며, 도 공공기관 이전은 대권을 위한 정치쇼다. 절박한 청년 일자리를 정치 선동으로 쓰지 마라”고 밝히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양철민(더민주·수원8) 경기도의원이 28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재명 도지사는 대도민 우롱 중단하라도 공공기관 이전은 대권을 위한 정치쇼다. 절박한 청년 일자리를 정치 선동으로 쓰지 마라고 주장했다.

양 의원은 이재명 지사는 그동안 도민들 앞에서는 마치 본인이 모든 정치적 책임을 지고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공공기관 이전을 결단하는 과감한 행보를 보였다그러나 공공기관 이전 집행정지 소송과 관련해 도지사가 법원에 제출한 답변서에는 도지사는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법률상 권한이 없고 기관이 이전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기관 스스로가 결정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이것이 정치쇼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라고 이재명 지사의 이중적 행태를 꼬집었다.

도 공공기관의 많은 청년 직원들이 이직을 준비하고 있고, 실제로 이직하거나 퇴직을 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어렵게 구한 직장과 본인이 구상한 삶의 영역이 권력자의 정치적 목적에 희생되어 어려운 취업시장에 다시 내몰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권한도 없이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법적 효력도 없는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마치 공공기관 이전이 확정된 것처럼 도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양 의원은 29일 예정된 공공기관 이전 업무협약은 법적 권한이 없는 도지사가 민주적 절차를 거치지 않고 도지사 영향력으로 공공기관 이전을 강제하려는 정치적 의도가 분명한 행위라며, 법적 효력도 없는 허울뿐인 업무협약을 즉각 취소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