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산본동 아파트 화재사고 수습에 총력... 사망자 장례비 보상금 지원 등 검토
상태바
군포시, 산본동 아파트 화재사고 수습에 총력... 사망자 장례비 보상금 지원 등 검토
  • 최석민 기자  cjsm@joongang.tv
  • 승인 2020.12.02 14: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대희 시장 “유족 입장 최대한 반영해 장례지원에 최선”
“관내 아파트와 주요 건물 옥상문 개방 여부 전면 점검” 지시
한대희 시장은 2일 화재사고와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사망자 장례에서 유족들의 입장을 최대한 반영하는 등 장례와 피해주민 지원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사진제공=군포시청)

군포시 산본동 백두한양아파트 화재사고와 관련, 군포시가 사망자 및 부상자들에 대해 시민안전보험 보상금 지급을 검토하기로 하는 등 사고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대희 시장은 2일 화재사고와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사망자 장례에서 유족들의 입장을 최대한 반영하는 등 장례와 피해주민 지원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사망자 장례와 관련해, 시민안전보험 보상금 지급을 검토하기로 하고, 장례절차에 시 차원의 지원 외에 자원봉사센터의 도움을 받는 등 유족들의 불편이 없도록 했다.

화재 피해주민 39명은 임시 생활시설을 지정해 모두 수용한 상태다.

한대희 시장은 책임소재 파악 등에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경찰 수사를 지켜보되, 사망자 장례와 피해자 지원을 위해 시가 할 수 있는 조치는 미리미리 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화재 등 긴급 상황에서 옥상 문을 통해 대피할 수 있도록, 옥상시설의 악용을 막기 위한 CCTV와 안전장치를 설치해서라도 옥상 문은 평소에도 개방을 유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1일 오후 437분께 발생한 백두한양아파트 화재사고로 사망자 4, 부상자 7명 등 11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으며, 사망자들은 원광대 산본병원과 안양 샘병원에 안치돼있다.

또한 부상자 7명 중 전신에 화상을 입은 중상자 1명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경상자 6명은 병원 치료 후 퇴원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자수첩] 유나양의 죽음, 일가족 극단적 선택이 아니라 ‘자녀살해’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화)···‘최대 150㎜’ 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