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교주 이만희, 큰절 하며 "국민과 정부에 용서 구한다" 사죄
상태바
신천지 교주 이만희, 큰절 하며 "국민과 정부에 용서 구한다" 사죄
  • 장민호 기자  mino@joongang.tv
  • 승인 2020.03.02 17: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구의 잘잘못 따질 때 아니다. 모두 협조해서 코로나 막아야 한다"
신천지 교주 이만희 씨가 2일 오후 '평화의 궁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과 정부에 용서를 구한다고 사죄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신천지 교주 이만희 씨가 2일 오후 '평화의 궁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과 정부에 용서를 구한다고 사죄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주 이만희 씨가 2일 오후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소재 평화의 궁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과 정부에 용서 구한다"고 사과했다.

마스크를 낀 채 등장한 이 씨는 "신천지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죄 말씀을 드린다"면서 "죄송하다. 여러분들에게 뭐라고 사죄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연신 사죄 입장을 밝혔다.

그는 "국민 여러분에게 사죄를 구한다. 정말 면목이 없다. 엎드려 사죄하겠다"며 테이블 옆으로 가 큰절을 했다.

이어 "바쁜 시기에 정부가 우리 교회를 위해 노력해주시는 것에 대해 너무나 감사하다. 그 고마움과 동시에 이 정부에도 이 사람이 용서를 구한다"면서 또 다시 큰절을 했다.

그러면서 "힘 닿는 데까지 최선을 다해 인적, 물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다만, 그는 최근 확산되고 있는 신천지를 향한 비판 여론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도 숨기지 않았다. 이 씨는 "교회 지도자는 부모와 같고 성도들은 자녀와 같다. 죽음에 이를 만큼 무서운 병이 돌고 있는데 어느 부모가 그냥 보고 있겠느냐"면서 "개인의 일이기 전에 너무나 크나큰 재앙이다. 모든 국민과 정부가 이를 막기 위해서 다 함께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으니 하늘도 도와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지금은 누구의 잘잘못을 따질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모두 다 협조해서 코로나만은 막아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8일, 수)···낮 한때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