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검찰 지휘로 "공항버스 소송 대법원 상고"
상태바
경기도, 검찰 지휘로 "공항버스 소송 대법원 상고"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2.14 10: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6일 성명서를 내고 ‘공항버스 한정면허 기간 갱신 거부처분 취소 소송’ 2심 재판에서 경기도가 패소한 것과 관련 불필요한 행정력을 낭비하기보다는 전반적인 공항버스 노선 체계 개선안을 마련해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6일 성명서를 내고 ‘공항버스 한정면허 기간 갱신 거부처분 취소 소송’ 2심 재판에서 경기도가 패소한 것과 관련 불필요한 행정력을 낭비하기보다는 전반적인 공항버스 노선 체계 개선안을 마련해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가 공항버스 한정면허 갱신 거부처분을 취소하라는 항소심 판결에 대해 검찰이 상고 제기 지휘를 통보함에 따라 13일 오후 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당초 2심 판결을 존중하고 민선7기 한정면허 제도 개선을 통한 버스 정책의 공공성 강화라는 도 정책의 방향을 강화하기 위해 상고 포기 의견서를 검찰에 제출했으나, 검찰에서 상고 제기 지휘를 통보함에 따라 부득이 상고장을 제출했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소송에 관한 법률’에 따라 행정소송은 검찰의 지휘를 받도록 되어있어, 검찰에서 ‘상고 제기 지휘’를 한 이상 경기도가 이를 거부하기는 어렵다는 게 법률 전문가의 공통된 의견이다.

법률 시행령 제6조에 따라 행정청이 검찰의 소송지휘를 따르지 않을 경우 소송 수행자에 대한 징계를 건의할 수 있도록 명시돼 있다.

검찰은 상고 제기 지휘 보고서를 통해 “경기도가 상고를 포기할 경우 피고 보조참가인(용남공항 리무진)의 신뢰 이익이 침해될 우려가 있고, 상고심 결정에 불리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상고를 제기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하면서 “한정면허 갱신 거부처분에 대한 실무기준을 정하기 위해서라도 대법원의 판단을 받아 볼 필요가 있다”는 지휘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당초 도 입장과 상반되는 검찰의 지휘에 대해 “관계법령에 따라 검찰의 지휘를 존중하고 따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행정청의 판단만으로 결정할 수 없는 현실적인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6일 성명서를 내고 "지난달 29일 서울고등법원 제5행정부 심리로 열린 '공항버스 한정면허기간 갱신 거부처분 취소' 소송에서 갱신 거부처분을 취소하라는 판결로 경기도가 패소했다"며 경기도는 대법원 상고심으로 불필요한 행정력을 낭비하기 보다는 이번 사건의 직접적 당사자인 (주)경기공항리무진버스와 (주)용남공항리무진 등과 원만한 해결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원시, 우한 폐렴 의심 환자 3명 발생...격리 치료 중
  • [단독]‘한국복지당’ 출범 ‘정치권 관심’···실현 가능 복지 ‘정책정당’ 태동
  • "신종 코로나 녹이는 기부천사, 여주시에 마스크 구입 비용 1억원" 기부
  • "행복한 직원이 성공의 비결" (주)성환공구, 창립 20주년 맞아
  • 침체된 국내 건설업계에 ‘반가운 단비’
  • 평택시 '신종 코로나' 24시간 대응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