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지정으로 베드타운 전락"...일산 주민들 아우성
상태바
"3기 신도시 지정으로 베드타운 전락"...일산 주민들 아우성
  • 임창수 기자
  • 승인 2019.06.21 16: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기 신도시 철회 일산대책위, "도시기반시설 포화상태"기자회견
3기 신도시 철회 일산대책위원회는 21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3기 신도시 추진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촉구했다. (사진=임창수 기자)

일산 지역 주민들이 정부의 3기 신도시 지정에 반기를 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3기 신도시로 인해 일산 지역이 이른바 ‘베드타운’으로 전락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3기 신도시 철회 일산대책위원회는 21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3기 신도시 추진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3기 신도시 발표로 일산과 운정 지역이 ‘살고 싶은 동네’에서 ‘떠나고 싶은 동네’로 전락했다고 강조했다. 

일산대책위에 따르면 일산은 1기 신도시 지정 당시 6만 9000호, 27만 명 규모의 계획도시로 출발했지만 현재는 인구가 60만 명을 넘어 이미 도시기반시설이 포화상태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일산은 신도시 중 가장 낙후된 지역으로 자족도시의 기능을 잃은 베드타운의 대명사이자 아파트의 무덤으로 불리고 있다고 대책위는 토로했다. 

특히 이들은 “생태계 보전을 국정의 우선순위로 삼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을 꼬집으며 정부에 화살을 돌렸다. 

고양 창릉지구의 경우 세계문화유산 ‘서오름’을 둘러싼 지역으로 전체의 97.7%가 그린벨트이고, 부천 대장지구 또한 99.9%가 그린벨트 지역임에도 해당 지역 주민들은 정부의 일방적인 신도시 지정으로 재산을 강제수용 당하게 됐다는 것. 

대책위는 “3기 신도시 정책을 주도한 정부는 물론이고 이에 대해 목소리 한 번 제대로 내지 못하고 방조자 역할을 한 지역 정치권에도 비난의 화살이 빗발치고 있다”면서 “대통령이 정말 국민을 생각한다면 3기 신도시 결정을 철회해 국민화합의 시대를 열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또 “창릉신도시 유출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함께 3기 신도시 결정 이전에 토지를 매입한 토지거래 내역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여 의혹이 남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길종성 3기 신도시 철회 일산대책위 공동대표와 회원 등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준 고양시장, 유은혜 지역구 의원의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3기 신도시 철회를 촉구했다. (사진=임창수 기자)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
  • 입주민 동의 없이 아파트 옥상에 이동통신 중계기 설치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