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김동구 수도권대기청장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점검
상태바
환경부 김동구 수도권대기청장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점검
  • 하남=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19.01.15 15: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동구 미래엔인천에너지 방문
김동구 수도권대기환경청장(좌측부터 두 번째)이 14일 인천시 남동구 소재 미래엔인천에너지를 방문해 현장 관계자들에게 질의하고 있다. /수도권대기환경청 제공

| 중앙신문=하남=장은기 기자 | 환경부 김동구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지난 14일 인천광역시 남동구 소재 미래엔인천에너지를 방문해 미세먼지 배출시설 관리 현장을 살펴보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기업체의 자발적인 노력을 당부했다. 김 청장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자발적 참여 사업장 중 하나인 미래엔인천에너지의 배출시설 관리현황과 비상저감조치 이행사항을 브리핑 받은 뒤 지자체, 사업장 관계자와 회의를 통해 미세먼지 저감 방안을 논의했다.

현재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 자발적 참여 사업장은 총 55개사로 민간 사업장 중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사업장을 중심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들 사업장에서는 사업장별 특성을 고려한 미세먼지 배출저감 관리카드를 미리 환경부와 지자체에 제출하고, 이에 따라 자체적으로 비상저감조치에 참여하고 있다. 미래엔인천에너지는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외부 잉여열 활용 및 대기오염 방지시설 효율을 증대해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미세먼지 2차 생성 물질인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삭감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올해 2월 15일부터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되면 화력발전소, 1차금속 제조업, 시멘트제조사, 정유회사 등 미세먼지 다량배출사업장의 비해저감조치 참여가 의무화된다.

하남=장은기 기자
하남=장은기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감사원 감사 유보, 3년 만에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산단 공급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