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특례시 부정적…수원·용인·고양 “상생 가능”
상태바
이재명 지사, 특례시 부정적…수원·용인·고양 “상생 가능”
  • 용인=천진철 기자  cjc7692@joongang.tv
  • 승인 2018.09.04 18: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도세 넘기면 균형발전 어려워”

[중앙신문=용인=천진철 기자] 수원·용인·고양 등 경기지역 인구 100만 이상 도시들의 특례시 지정 추진에 대해 이재명 지사가 부정적인 입장을 내놓자 해당 시들이 상생 방안을 모색하며 촉각을 세우고 있다.

특례시는 기초자치단체 지위를 유지하면서 광역시급 위상에 걸맞은 행정·재정 자치 권한을 확보하고, 일반 시와 차별화되는 법적 지위를 부여받는 새로운 지방자치단체 유형이다.

4일 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전날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에서 특례시 지정 문제와 관련 “장기적으로 봤을 때 지방자치확대를 강화하는 측면에서 기초지방자치단체 중심으로 재편되는 게 맞다”면서도 “자치분권이 제대로 안 된 현재 상태에서 특례시를 만들면 다른 시·군은 엉망진창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특례시 지정 시 경기도의 재정문제를 거론하고 “중앙정부로부터의 지방자치 분권이 되는 만큼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현재 상태로는 실현 불가능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도 관계자는 “특례시가 지정되면 도세의 일부를 특례시로 넘겨줘야 하고 그에 따라 수원·용인·고양시 외 28개 시·군에 대한 도세 배분은 줄어들게 돼 균형발전이 어렵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가 특례시 지정과 관련해 공개적으로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데 대해 3개 시는 이 지사 발언의 배경 파악에 분주해 하면서 특례시와 도가 상생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용인=천진철 기자
용인=천진철 기자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