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50대 등산객 쓰러져…열사병 추정
상태바
인천, 50대 등산객 쓰러져…열사병 추정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18.08.01 18: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 폭염 경보가 내려진 인천에서 하산하던 50대 등산객이 쓰러졌다가 병원으로 옮겨졌다.

1일 인천 계양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인천시 계양구 목상동 계양산 중턱 인근 등산로에서 A(54)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주변을 지나던 다른 등산객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는 의식 없이 호흡만 유지한 상태로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그는 일행과 함께 하산하던 중 "힘이 들어 천천히 따라가겠다"고 말한 뒤 혼자 쓰러진 것으로 확인됐다.

A씨가 산에서 내려오던 이날 낮 시간대 계양산 인근 기온은 38.2도였다. 인천에는 지난달 20일 오전 11시부터 13일째 폭염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소방서 관계자는 "A씨가 열사병 증상을 보였다"며 "체온을 떨어뜨리기 위해 냉찜질 등을 한 뒤 수액을 주입하며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