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단원 자동차부품 제조공장서 업체대표 쇳덩이에 깔려 숨져
상태바
안산 단원 자동차부품 제조공장서 업체대표 쇳덩이에 깔려 숨져
  • 김상현 기자  sanghyeon6124@naver.com
  • 승인 2024.04.16 18: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오피스텔 지하로 9살 초등학생이 추락해 부상 당했다. (CG=중앙신문)
16일 오후 1시30분께 안산시 단원구 소재 자동차부품 제조공장에서 이 업체대표인 50대 남성 A씨가 자재에 깔려 숨졌다. (CG=중앙신문)

| 중앙신문=김상현 기자 | 16일 오후 130분께 안산시 단원구 소재 자동차부품 제조공장에서 이 업체대표인 50대 남성 A씨가 자재에 깔려 숨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공장 상황을 점검하던 중 600kg 무게의 철제롤에 깔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철제롤을 고정했던 밴드가 풀리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숨진 피해자가 업체대표여서 중대재해처벌법 처벌 대상은 아니다. 경찰은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