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LH ‘교통혼잡 개선’ 맞손…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A '업무협약'
상태바
파주시-LH ‘교통혼잡 개선’ 맞손…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A '업무협약'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4.04.14 10: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GTX 개통 전 ‘교통대책 마련 위해’
안전한 교통문화 조성·이용자 편의 향상
김영진 본부장 “시와 협업 상승효과 극대화”
김경일 시장 “시민중심 교통선진 도시 조성”
파주시와 LH 파주사업본부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개통 및 파주운정3지구 교통대책 마련을 위한 상생 업무협약’을 체결,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문화를 조성에 협력키로 했다. (사진제공=파주시청)
파주시와 LH 파주사업본부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개통 및 파주운정3지구 교통대책 마련을 위한 상생 업무협약’을 체결,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문화를 조성에 협력키로 했다. (사진제공=파주시청)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파주시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 파주사업본부는 지난 12일 김경일 시장과 김영진 본부장(LH 파주사업본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개통 및 파주운정3지구 교통대책 마련을 위한 상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오는 12월로 예정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노선 개통과 운정3지구의 교통혼잡 완화를 위해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해서다.

양 기관은 협약 대로 향후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환승센터 주변 교통혼잡 개선용역’을 공동 진행해 도출한 교통대책을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개통 전에 반영함으로써 51만 파주시민의 교통 불편 최소화와 정주 여건 향상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용역의 주요 골자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환승센터 주변의 시뮬레이션을 통한 교통대책 마련과 환승주차장의 단계별 교통전환 계획 수립으로, 용역 결과를 최대한 반영해 쾌적하고, 안전한 교통문화를 조성, 이용자의 교통 편의를 향상시키는 것이다.

이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개통 및 신도시 교통대책 마련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LH가 협약을 통해 (용역을) 추진하는 첫 번째 사례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개통 전후 교통혼잡 최소화와 최적의 대책 마련과 교통상황 점검이란 공통 목표가 주효했다.

김영진 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운정신도시 교통여건 변화에 발맞춘 종합적인 교통 대책 및 사업 추진을 위한 토대가 마련됐다”며 “파주시와 상호 협업해 상승효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일 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시와 LH가 협력을 통해 큰 성과와 결실을 이뤄낼 것”이라며 “특히 용역 추진 등을 통한 운정3지구의 근본적 교통대책을 마련, 조속한 사업 추진으로 시민중심의 교통선진 도시로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